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2℃
  • 구름많음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추신수, 19호 홈런포에도 텍사스 4연패

 


【 청년일보 】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가 시즌 19번째 홈런을 터트렸으나 팀은 2:3으로  패했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뒤진 8회 초 추격의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추신수가 8회 초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서자 밀워키의 크레이그 카운셀 감독은 우완 후니오르 게라 대신에 좌완 드루 포머런츠를 투입했다.

 

포머런츠가 좌완인 데다 추신수에게 통산 7타수 무안타로 강했기에 추격의 빌미를 주지 않겠다는 의도였다.

 

하지만 추신수는 8구까지 가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포머런츠의 94.5마일(약 152㎞)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시즌 19호 홈런을 앞세워 1점 차 추격에 성공했다.

 

텍사스는 이어 연속 볼넷으로 1사 1, 2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타자 삼진과 1루 주자 도루 실패로 기회를 살리지못했다. 

 

텍사스는 9회 초 선두타자 노마 마사라가 안타로 출루했지만 역전에 실패하며 2:3으로 패해 4연패 늪에 빠졌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