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33.4℃
  • 서울 27.8℃
  • 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2℃
  • 맑음울산 32.0℃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30.6℃
  • 흐림고창 28.5℃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31.9℃
기상청 제공

"90초, 지하철을 즐겨라!"...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14일 개막

세계 53개국서 출품된 1071편 중 선정한 45편 상영
우수작 5편은 관객 투표로 정해


【 청년일보=신화준 기자 】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올해로 제10회를 맞이한 ‘서울교통공사 국제 지하철영화제(SMIFF, Seoul Metro International subway Film Festival)’를 오는 14일부터 (사)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와 공동으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영화제 공식 구호는 '90초, 지하철을 즐겨라!'로 본선작 45편은 9월 5일까지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상영된다.


공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TMB사(Transports Metropolitans de Barcelona)와 협약을 맺고, 각국의 지하철에서 국내외 우수 초단편 영화를 동시 상영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개막 10주년을 맞은 올해 영화제에는 총 53개국에서 작품 1071편이 출품됐다.


지난해보다 출품 국가 수는 12개국, 작품 수는 4편이 늘어났다.


작년에 이어 국제 지하철영화제 사상 역대 최다 편수를 갱신한 것으로, 출품 국가 또한 역대 최대 규모다.


영화 전문가 5인의 심사를 거쳐 출품작 중 45개 작품이 본선작으로 선정됐으며 특별 경쟁은 국내경쟁 부문 선정작을 제외한 작품 중 전문가들이 추천한 작품을 별도 영역으로 분류했다.


자유 주제로 모집한 국제 부문에는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나 ‘끌레르몽 페랑 국제 단편 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들에서 상영된 작품들이 주로 출품되었는데, 특히 환경이나 폭력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언급한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본선작은 서울 지하철 1~8호선 전동차 및 승강장의 행선안내게시기에 상영되며 역사 내에서 상시로 관람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이와 함께 영화제 공식 온라인 상영관과 CGV 영등포 등에서도 만날 수 있다.


최종 국제․국내 경쟁수상작 4편은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는 온라인 관객 투표로, 특별경쟁 수상작 1편은 9월 5일 CGV 영등포 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극장 현장 투표로 결정된다.


수상자에게는 총 1300만원 상당의 상금 및 상품을 수여하며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버스·트램 등에서도 동시 상영될 예정이다.


온라인 상영관에서는 투표에 참가한 관객 및 영화 감상평을 작성하여 남긴 관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품도 증정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지하철 국제영화제가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되어 그 높은 위상을 실감하게 된다"며 "지하철을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이 초단편 영화를 감상하면서 예술과 문화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