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4.5℃
  • 흐림강릉 2.8℃
  • 서울 6.7℃
  • 대전 12.5℃
  • 대구 14.0℃
  • 흐림울산 15.8℃
  • 광주 15.6℃
  • 부산 14.6℃
  • 흐림고창 15.3℃
  • 제주 20.3℃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11.6℃
  • 흐림금산 15.6℃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4℃
기상청 제공

"성적부진"...여자프로농구 BNK 유영주 감독 사퇴

 

【 청년일보 】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의 창단 사령탑인 유영주(50) 감독이 부진한 성적에 책임을 지고 2년 만에 감독직에서 사퇴한다.


BNK 구단은 2020-2021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 다음 날인 22일 유 감독의 사퇴를 발표했다.


BNK는 "유 감독이 정규리그 종료 직후 정충교 단장과의 면담에서 구단의 재계약 여부와 관계없이 사의를 표명했고, 구단도 그 뜻을 존중해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유 감독을 보좌한 코치진도 모두 물러났다.


유 감독은 2019년 4월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위탁 관리를 맡고 있던 KDB생명(당시 네이밍 스폰서 OK저축은행) 구단을 인수해 창단한 BNK의 초대 사령탑을 맡아 팀을 이끌어 왔다. 


2012년 KDB생명 이옥자 감독 이후 여자프로농구 사상 두 번째 여성 정식 감독이었다.


유영주 감독은 지난 2019년 BNK의 창단 감독으로 2번째 시즌을 이끌어왔지만 올해 5승 25패의 부진한 성적으로 최하위에 그쳤다.


특히 21일 아산 우리은행과의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리그 역대 한 경기 최소 득점인 29점밖에 올리지 못하며 29-55로 완패, 9연패를 당하며 시즌을 마쳤다.


유 감독은 "창단 이후 성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아쉬운 결과를 보여드려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BNK는 3월 중 새 감독과 코치진을 선임하는 등 조직 개편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