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5.6℃
  • 구름많음울산 9.5℃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8℃
  • 구름많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6.2℃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엔씨 엔터사업실, 성희롱 논란… 엔씨 "단호히 대처할 것"

성희롱 피해 여직원 줄줄이 퇴사, 구체적인 성희롱 사례도 언급
엔씨소프트, 가해자 직위 해제 및 대기 발령 조치, 추가 징계 계획 중

 

【 청년일보 】 엔씨소프트가 회사 내에서 벌어지는 성희롱을 묵인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 측은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6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엔씨소프트의 엔터테인먼트 사업실에서 성희롱이 발생, 이로 인해 퇴사한 여직원이 3~4명 이상 된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성희롱에 관련된 여직원들은 대부분 퇴사하거나 억울해서 퇴사한 이후에도 증언하고 증거 제시까지 했지만 엔씨소프트 측은 징벌위원회도 없었으며 넘어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부하 여직원을 고의로 야근시키고 본인 차로 태워서 귀가 ▲머리 쓰다듬거나 목 뒤 만지기 ▲조언한다는 핑계로 새벽까지 개인적으로 연락하기 ▲여직원하고 술자리 가지려고 하기 ▲상위직급자와 부적절한 관계라고 소문내기 ▲일부러 단둘이 회의 또는 식사 유도 등 구체적인 성희롱 사례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엔씨소프트는 게시글에 제기된 문제 중 일부를 확인했고 징계 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윤리경영실에서 제보 내용을 접수한 직후 조사를 시작했으며, 해당 인원에 대해서는 직위 해제와 대기 발령 조치를 취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추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확인된 사실을 기반으로 추가 징계 조치할 계획"이라며 "엔씨는 해당 이슈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갖고 있다. 이번 일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관련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