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3.2℃
  • 구름많음대전 23.7℃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0℃
  • 맑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현대차그룹, 美 전기차공장 설립..."6조3천억원 규모"

현지 제도 변화 대응...배터리셀 공장도 건설 계획

 

【 청년일보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첫 전기차 전용 공장이 설립된다. 현대차 그룹은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추진설과 관련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취해왔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20∼22일)에 맞춰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21일 미국 조지아주에 6조3천억원을 들여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등 전기차 생산 거점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공장 건설 부지인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서 조지아주 당국과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현대차 장재훈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해당 공장은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상반기에 완공하는 것이 목표로 투자 규모는 6조3천억원이다. 공장은 1천183만㎡ 부지 위에 연간 생산능력 30만대 규모로 지어진다.

 

이 공장에서는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다양한 차종의 전기차를 생산한다. 이러한 '규모의 경제'를 통해 생산 효율성 및 원가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급속한 전동화 추세에 맞춰 전략적 대응력을 높일 전망이다. 

 

현재 미국 정부는 2030년까지 신차 판매에서 전동화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 50%까지 확대, 충전설비 50만기 설치, 보조금 증대 등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강력히 추진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등 자동차 산업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제도 및 정책 변화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차그룹은 전망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전기차 시장의 수요 확대 및 시장 세분화·고객 요구의 다변화 등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하고, 시장 전략을 수립하는 데 필수인 현지 생산 공급 기반을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신설하기로 한 공장은 조지아주의 기아[] 미국생산법인과 400㎞ 떨어진 곳에 위치해 앨라배마주의 현대차 미국생산법인과 함께 부품 협력사 및 물류 시스템을 공유할 수 있다며 효율적 공급망 관리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이 공장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할 계획이다. 차량의 성능과 상세 사양에 맞춰 최적화된 배터리셀을 현지에서 조달해 고효율, 고성능, 안정성이 확보된 높은 경제력의 전기차를 시장 상황에 맞춰 적시에 생산·판매하기 위한 것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영상 인사말을 통해 "미국의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조 혁신 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활용 등 미국에서의 첫 스마트 공장으로써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켐프 주지사는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투자를 환영한다"며 "주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조지아주가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