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2℃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보이스피싱 예방 앞장"...신한은행, 오픈뱅킹 피해예방 대책 시행

오픈뱅킹 12시간 이체제한...오픈뱅킹 지킴이 서비스 도입

 

【 청년일보 】 신한은행은 디지털 취약계층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고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금융권 최초로 '오픈뱅킹 피해예방 대책'을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보이스피싱은 피해고객의 휴대폰에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고 완전 장악한 후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해 타금융회사의 자금까지도 손쉽게 편취해 가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신한은행은 오픈뱅킹 피해예방 대책으로 '오픈뱅킹 12시간 이체제한' 조치와 '오픈뱅킹 지킴이 서비스'를 시행한다.

 

오픈뱅킹 12시간 이체제한은 만 50세 이상 고객의 타금융회사 오픈뱅킹에서 출금계좌로 최초 등록된 신한은행 계좌에 대해 12시간동안 오픈뱅킹을 통한 이체를 제한해 피싱범이 휴대폰을 해킹 후 오픈뱅킹을 등록해 자금을 편취해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어 오픈뱅킹 지킴이 서비스는 영업점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신청한 고객은 신한은행 및 타금융회사 오픈뱅킹 서비스 등록 자체를 제한해 오픈뱅킹을 이용하지 않는 고령자 등 디지털 취약계층의 오픈뱅킹 이용 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오픈뱅킹 서비스는 고객에게 편리한 금융생활을 제공하지만, 반대로 보이스피싱 범죄에 노출되었을 경우 피해가 확대될 수도 있는 만큼 디지털 취약계층의 자산보호가 우선이라는 생각으로 금융권 최초로 해당 대책을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예방에 앞장 서 가장 안전하고 신뢰받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야간 모니터링 및 주말 모니터링의 운영을 통해 작년 5월 시행 이후 총 1천149명 고객의 자산 154억여원을 보호하고 금번 오픈뱅킹 피해예방 대책을 운영하는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 고도화해 다양한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을 진행 중이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