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2.1℃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1℃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스타트업 성장 지원”···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 개최

뉴빌리티, 알고케어, 렛서 등 20개 스타트업 참여
“C랩 아웃사이드 졸업 후에도 투자·사업협력 지속”
5년간 외부 스타트업 304개, 사내벤처 202개 육성

 

【청년일보】 삼성전자가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와 창업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24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의 육성 성과를 알리고 사업 협력 및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22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C랩 스타트업 데모데이는 지난 1년간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한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의 졸업식으로, 2019년부터 매년 진행해오고 있다.

 

이번 데모데이에는 AI, 메타버스, 웰니스, 친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열어가는 20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데모데이에 참가한 주요 스타트업은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도심형 배달 서비스 업체 ‘뉴빌리티’ ▲데이터 클리닝 기반의 AI 개발 및 관리 솔루션 ‘렛서’ ▲개인 맞춤형 영양제 자동 배합 디바이스 플랫폼 기업 ‘알고케어’ ▲근골격계 질환 디지털 운동치료 솔루션 ‘에버엑스’ ▲디지털 맞춤형 정신건강 케어 솔루션 기업 ‘포티파이’ ▲기업에게 필요한 법·규제·정책 모니터링 서비스 ‘코딧’ 등이다.

 

특히 이중에는 ▲올해 23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뉴빌리티’ ▲창업 1년 만에 5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렛서’ ▲아기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된 ‘알고케어’ ▲월 매출 5배 성장 등 B2B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산시킨 ‘포티파이’ 등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문우리 포티파이 대표는 “C랩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서 회사의 역량 강화뿐 아니라 B2B 진출 등 사업 성장에 있어서도 다양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받았다”면서 “아낌없는 지원을 받은 만큼 우리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방향으로 돌려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삼성전자는 창의적 아이디어의 ‘발굴-구현-사업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혁신을 만들고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C랩을 운영하고 있다.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2012년 12월부터 도입했고, 2015년부터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하는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이렇게 축적된 C랩 노하우를 기반으로 2018년에는 국내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하는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 지급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 내 전용 업무공간 및 식사·교통 제공 ▲성장 단계별 맞춤형 컨설팅 ▲삼성전자 및 관계사와의 협력 기회 연결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1년간 지원한다.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C랩 아웃사이드 졸업 이후에도 스타트업들의 성장과정을 지켜보며 투자와 사업협력 등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혁신과 성장을 이어나가 삼성전자 파트너사로서 다시 만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8년 8월, 향후 5년간 외부 스타트업 300개, 사내벤처 과제 200개를 육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총 506개(외부 304개, 사내 202개)를 선발해 지원해오고 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