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화물연대 파업...석유화학업계 공장 중단시 하루 1천238억원 피해

사태 장기화로 적재 공간이 부족시 최악 경우 공장 가동 중단 사태

 

【 청년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 11일째 석유화학 업계가 공장 가동을 중단하면 하루 최소 1천200억여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업계는 일별로 반드시 입·출하해야 하는 필수 제품 운송에 차질이 생기거나 사태 장기화로 공장·야적 공간 내 적재 공간이 부족해지면 최악의 경우 공장 가동 중단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열흘간 석유화학 업계의 누적 출하 차질 물량 규모는 약 78만1천t(톤)으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173억원에 달한다.

 

업계는 수출 물량 출하를 위한 컨테이너 운송 인력 확보와 운반 등에 어려움을 겪으며 평시 대비 약 21%를 출하 중이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이날 대한유화 울산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장 차관은 "석유화학제품은 건설, 전기·전자, 자동차 등 주요 산업에 사용되는 핵심 원자재"라며 "화물연대의 운송 방해나 보복 행위가 발생하면 지체 없이 경찰 등에 협조를 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시멘트 업종에 이어 피해가 커지는 다른 업종도 업무개시명령을 검토 중이다.

 

또 한국무역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자동차공업협동조합 등 주요 경제단체 및 업종별 협단체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피해를 본 중소 화주의 손해배상 소송을 대행하는 등의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