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8.1℃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5℃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LG유플러스,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와 맞손

국내 통신사 독점 제휴… 10일부터 서비스 시작
국내 음원 포함, 전 세계 178개국에서 제공 중인 7000만 곡 서비스

 

【 청년일보 】 LG유플러스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와 국내 통신사 독점 제휴를 체결하고, 10일부터 요금제 연계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10일부터 자사의 5G·LTE 요금제를 이용하는 가입자에게 음원 서비스 '스포티파이 프리미엄(월 1만 900원, VAT 별도)'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고객은 사용하는 요금제의 월정액이 8만 5000원 이상일 시 6개월간, 미만일 경우에는 3개월간 서비스를 무료로 쓸 수 있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 고객은 국내 음원을 포함해 전 세계 178개국에서 제공 중인 7000만 곡의 음원을 손쉽게 들을 수 있다.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도 강점이다. 스포티파이는 음악 전문팀에서 큐레이션하고 업데이트하는 재생목록뿐만 아니라 영화∙드라마 OST, 이용자 개인이 생성한 플레이리스트 등을 제공한다.

 

고객은 전 세계 유명인을 포함한 다채로운 이용자의 플레이리스트도 감상할 수 있다. 자신이 선호하는 아티스트는 물론 스포츠 선수, 배우, 인플루언서, 정치인들이나 다양한 업계 전문가가 구성한 재생목록을 그대로 듣는 것이 가능하다. 

 

스포티파이는 음원·플레이리스트의 양뿐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AI·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 서비스는 이용자가 어떤 음악을 듣는지,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하는지 또 비슷한 취향을 가진 이용자의 청취 습관은 어떠한 지를 학습해 고도화된 음원 추천 체계를 보여준다. 머신러닝을 통해 서비스 이용 시간대, 청취 순서, 음원 발매일 등 세세한 요소까지 반영한다.

 

이 과정에서 스파티파이는 일종의 SNS 역할도 한다. 이용자는 각 재생목록에 있는 '좋아요' 기능과 모든 아티스트 페이지에 있는 '팔로우하기'를 통해 개인의 선호 여부를 표시할 수 있다. 이를 통해 AI에 반영되는 개인 성향이 더욱 정교화된다. 지인 여럿이서 함께 공동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 음악적 취향을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다.

 

스포티파이 커넥트 기능으로 극대화된 이어듣기 편의성도 주목할 만하다. 이용자들은 기본적으로 앱과 웹을 통해 안드로이드, iOS 기반의 스마트폰, PC, 태블릿, 스마트워치, 스마트TV에서 끊김 없는 음원 감상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와 스포티파이는 이달부터 공동 마케팅을 펼치며 본격적인 찐팬 확보에 나선다. 국내 시장에 막 진입한 스포티파이 서비스를 확산하고, 확보한 빅데이터로 다시 정교한 개인화 콘텐츠를 제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정혜윤 LG유플러스 IMC담당(상무)은 "고객의 취향을 분석해 추천하는 큐레이션 기능이 특장점인 글로벌 1위 음원 플랫폼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혜택을 만들어 나가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욱 스포티파이 코리아 매니징 디렉터는 "이번 LG유플러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더 많은 사람에게 스포티파이의 독보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포티파이는 지난 2008년 출시한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으로 스웨덴 스톡홀름에 본사를 두고 있다. 2021년 2분기 기준 전 세계 178개국에서 1억 6500만 명의 구독자(유료가입자)를 포함해 총 3억 6500만 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