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32.8℃
  • 천둥번개서울 24.3℃
  • 흐림대전 30.4℃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조금울산 31.5℃
  • 구름조금광주 30.6℃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0.5℃
  • 맑음제주 30.9℃
  • 흐림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조금경주시 32.8℃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청년 노동자 대토론회' 개최

20일 '청년 노동자 대토론회'에 참가한 청년 노동자들이 피켓에 '가장 시급한 노동문제'를 적어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청년 노동자 대토론회'에 참가한 청년 노동자들이 피켓에 '가장 시급한 노동문제'를 적어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청년 노동자단체 '청년전태일'은 2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청년 노동자 110여명과 '청년 노동자 대토론회'를 개최하였다.

그 결과 정보기술(IT) 노동자, 아르바이트생, 간호사,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무원 등 청년 노동자들이 '차별 없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가장 시급한 노동 문제라고 밝혔다.

토론 참가자들은 각자 직종에서 겪는 업무상 어려움을 서로 공유하고, 더 시급한 문제가 무엇인지 의견을 나눴다. 그 결과 '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 문제가 가장 시급하다는 데 가장 많은 참가자가 동의했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토론회에서는 '파견근무 형태가 아닌 실제 사용자의 직접 고용 요구',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에 맞춘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보장' 등도 시급한 노동 문제로 거론됐다.

청년전태일은 이날 논의 결과를 청와대 등 정부 소통창구에 전달할 방침이라고도 하였다.

 

김두환 기자 cub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