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32.8℃
  • 천둥번개서울 24.3℃
  • 흐림대전 30.4℃
  • 구름조금대구 32.9℃
  • 구름조금울산 31.5℃
  • 구름조금광주 30.6℃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30.5℃
  • 맑음제주 30.9℃
  • 흐림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조금경주시 32.8℃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전기요금 누진제, 한시적 완화 아닌 전면개편 필요”

경기연구원, 에너지 빈곤층 지원 및 kWh당 인상안 등 제안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년일보] 전기요금 누진세 완화제를 한시적으로 실행할 것이 아닌 전면적이고 근본적으로 개편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방안과 경기도의 과제' 보고서를 통해 "전기요금 누진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배려와 1kWh당 전기요금 인상 등 전면적인 개편을 해야 한다"라고 28일 밝혔다.

현재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제도는 전력사용량이 많은 여름 두 달 간 시행 중이다. 1단계 구간을 200kWh 이하에서 300kWh 이하로, 2단계 구간을 201~400kWh에서 301~450kWh로, 3단계 구간을 400kWh 초과에서 450kWh 초과로 확대했다.

전기소비량 200kWh 미만 가구는 이번 개편안을 통한 별도의 할인 혜택이 없다.

연구원은 이런 누진제 완화 혜택이 전기 다소비 가구 등 고소득층에 집중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감사원 자료에 따르면 월 사용량이 200kWh 이하인 가구에 4천원 한도로 요금을 할인해 주는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의 혜택을 받는 892만 가구 중 전기소비 취약계층은 1.8%인 16만여 가구에 불과하다.

저소득층보다는 1~2인 중위소득 이상 가구에 혜택이 집중된다는 것이 연구원의 분석이다.

더구나 한국전력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전기요금 개편과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 폐지를 할 경우 에너지 빈곤층은 누진제 개편안에 따른 혜택 없이 전기요금 인상 효과만 떠안게 될 것으로 우려했다.

연구원은 가정의 냉방권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누진율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대신 1kWh당 전기요금을 올리는 방안을 고민하는 방향으로 전환해야 할 것으로 보고있다.

우리나라의 주택용 전기요금은 OECD 최저 수준이지만 누진율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1인당 주택용 전기 사용량 수준이 낮은 것은 누진세로 인한 결과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

특히 에너지 빈곤층은 현재의 누진제 개편안과 향후 전기요금 개편에 따른 혜택 없이 전기요금 인상으로 불이익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 연구원은 에너지 바우처 제공, 옥상이나 지붕 열을 차단하는 쿨루프 사업, 단열 지원, 에어컨 설치 또는 교체 등 에너지 빈곤층의 냉방권을 확보하고 요금 부담을 경감하는 적극적인 지원책 등을 제안했다.

신화준 기자 hwajun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