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2.8℃
  • 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4.7℃
  • 대구 25.9℃
  • 울산 26.0℃
  • 광주 26.1℃
  • 흐림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6.3℃
  • 흐림제주 29.3℃
  • 흐림강화 25.6℃
  • 맑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4℃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5.9℃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디카프리오 등 세계적 유명인들, '호주산불' 지원 나서 ··· 기부 등 구호활동 후원

디캐프리오 34억 쾌척

 

【 청년일보 】 미국의 할리우드 스타를 비롯한 유명인들이 사상 최악의 산불로 고통받는 호주 주민들을 돕기 위해 거액의 기부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톱스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는 호주 산불 구호 활동을 돕기 위해 자신이 후원하는 환경재단 '어스 얼라이언스'를 통해 300만 달러(34억8천만원)를 기부하기로 했다.

 

재단은 "재앙적인 호주 산불에 대한 국제적인 대응을 돕기 위해 '호주 산불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어스 얼라이언스가 만든 산불 펀드는 호주 지역의 단체들과 협력해 구호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앞서 호주 국적의 헐리우드 여배우 니콜 키드먼과 배우자인 가수 키스 어번은 50만 달러(약 5억8천만원)을 기부했다.

영화 '토르'와 '어벤져스' 시리즈에 출연한 호주 출신의 스타 크리스 헴스워스는 100만 호주달러(약 8억원)를 내놓았다.

 

헴스워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산불과의 싸움을 돕고 싶다"고 적은 뒤 팔로워들에게도 동참을 요청했다.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팝스타 엘튼 존 역시 시드니에서 가졌던 콘서트에서 같은 금액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전설적인 헤비메탈 그룹 메탈리카는 자신들의 자선재단 '올 위드 마이 핸즈'와 함께 75만 달러를 기부하기로 약속했고, 미국 팝스타 핑크도 50만 달러를 내놓으며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반면, 쓴웃음을 짓게 하는 유명인의 기부 사례도 등장했다.

 

'20대 억만장자'로 알려진 미국 모델 카일리 제너는 호주 산불에 어설픈 동정심을 드러냈다가 구설에 오르자 100만달러(11억6천만원)를 황급히 내놓았다.

 

피플 매거진에 따르면 제너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주 산불로 많은 동물이 죽고 있어 가슴이 찢어진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이 글 바로 옆에는 밍크 가죽으로 만든 루이뷔통 슬리퍼 사진이 올려져 있었고, '자기모순'이라는 팬들의 비판이 쏟아지자 제너는 황급히 호주 산불 구호에 거액을 내놓았다.

 

한편 호주 산불 진화를 돕기 위해 미국의 소방대원들이 시드니 국제공항에 도착하자 현지에서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고 CNN이 보도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