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7.0℃
  • 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4.2℃
  • 맑음울산 -3.8℃
  • 광주 -2.7℃
  • 맑음부산 -3.4℃
  • 흐림고창 -1.4℃
  • 제주 0.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7.7℃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봉준호 '기생충' 오스카 국제영화상 추가

"오늘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수상 소감에 환호 쏟아져

 

【 청년일보 】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오스카 각본상에 이어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 역사를 또다시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을 추가했다.

 

'기생충'은 함께 후보에 오른 스페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페인 앤 글로리'와 '레미제라블','문신을 한 신부님', '허니랜드'를 제치고 국제영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이 이날 '각본상'에 이어 두 번째 무대에 오르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나왔다.

 

봉 감독은 "이 부문 이름이 올해부터 바뀌었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모든 스태프가 와있다"며 배우들 이름을 일일이 호명한 뒤 박수를 부탁했다.

 

봉 감독은 마지막에 영어로 "오늘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낼 아침까지 말이다"(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하자,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