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1.2℃
  • 구름조금대전 13.6℃
  • 맑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2.6℃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12.5℃
  • 구름조금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1.8℃
  • 구름조금경주시 13.2℃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남친은 23일 홍대서 회계사 응시"...노원구 20대 여성 '확진'

25세 여성, 23일 홍대 시험장 데려다줘…남자친구는 검사 중

 

【 청년일보 】 서울 노원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27일 노원구에 따르면 중계동에 거주하는 25세 여성 A씨가 전날 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3일 공인회계사 시험을 보는 남자친구를 시험장인 홍익대 입구까지 데려다준 뒤 인근 커피숍(홍대입구 스타벅스)에서 시험이 끝날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파악됐는데, 당시 A씨는 인후통을 느껴 인근 약국에서 약을 사서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4∼25일에는 성동구 행당동의 직장과 자택만 오갔고, 25일 오후 8시께 상계백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26일 다시 출근했고 퇴근 후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현재는 상계백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노원구는 A씨의 접촉자인 부모를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자택을 방역 소독했으며, 남자친구도 자가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다.

노원구에서는 25일 42세 남성이 첫 확진 판정을 받았고 26일 45세 남성이 두번째로 확진자가 됐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