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5.9℃
  • 흐림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아베의 착오"...日 여행 적극 장려하자 코로나19 '폭증'

일평균 546명→1천305명 급증…"여행·귀성으로 감염확산 사례"

 

【 청년일보 】 일본 정부가 관광 활성화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시작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간 단위 확진자가 2.4배로 증가했다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던 지난달 22일 시작된 고투 트래블은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며, 광역 지자체의 발표를 토대로 아사히가 집계가 결과에 따르면 7월 15~21일 일주일간 일본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546명이었다.

 

이 기간 도쿄도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232명이나 됐지만, 다른 지자체들은 100명 미만이었다. 특히, 규슈(九州)와 도호쿠(東北) 등의 8개 지자체는 확진자가 전혀 없었으나,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일주일간은 일본 전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1천305명으로 급증했다.

 

게다가 도쿄도 344명, 오사카(大阪)부 184명, 아이치(愛知)현 158명, 후쿠오카(福岡)현 117명 등 4개 지자체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바(千葉)현과 가나가와(神奈川)현, 효고(兵庫)현 등 대도시 인근 지자체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오키나와(沖繩)현은 고투 트래블 시작 전 일주일의 하루 평균 확진자는 1명이었으나 이달 4일까지 최근 일주일은 58명으로 폭증했다.

 

규슈에 있는 구마모토(熊本)현도 같은 기간 1명 미만에서 21명으로 뛰어올랐다.

 

7월 22일 고투 트래블 사업을 시작하면서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졌던 도쿄도 발착(發着) 여행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하지만, 코로나19 2차 확산 상황에서 관광 활성화 정책은 적절치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사히는 "정부가 관광 지원책 '고투 트래블'을 추진하고 오봉(한국의 추석) 귀성도 시작되는 가운데 여행이나 귀성이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오봉은 한국의 추석처럼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명절로,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양력 8월 15일을 전후로 기업별로 사흘 이상 휴무다.

 

신문은 "지자체가 확인한 감염 사례를 보면 지역의 경계를 넘는 인적 왕래와 감염 방지는 양립하기 어렵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청년일보=안성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