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2℃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0.8℃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꽃, 디지털 헬스케어

 

【 청년일보 】이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때이다.

 

포스트 코로나란 Post(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상황을 이르는 말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Untact) 문화는 의료계에 큰 변화가 일으켰다.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원격 진료와 비대면 건강관리 서비스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는 곧 헬스케어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헬스케어’의 발전으로 이어졌다.

전화 및 화상 진료, 당뇨 관리 애플리케이션, 우울증 치료용 챗봇 등이 그 예다.

 

최윤섭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DHP) 대표에 따르면, 원격진료는 코로나에 대응할 사실상 완벽한 솔루션이라고 할 수 있다. 환자와 의료진 간, 그리고 환자 간의 접촉을 줄여서 감염의 위험을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환자가 곧바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원격진료를 통해 환자를 선별한 후 꼭 필요한 경우에만 병원을 방문하게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만성 질환으로 인해 진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 혹은 현재 질병이 없더라도 일상적인 건강관리를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모두 유용하다. 감염 위험 때문에 병원에 가지 못하는 경우에도 전화 및 화상 통화를 통해 진료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원격진료 애플리케이션 ‘메디히어’가 등장하였다. 환자 본인 확인에서부터 전화 및 화상 진료, EMR 연동, 진료비 결제, 처방전 전송에 이르기까지 모든 프로세스가 갖춰져 있다.

 

환자 모니터링 시스템은 외부에서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측정한 환자의 데이터를 의료기관으로 전송한다. 환자의 데이터는 체온, 맥박, 호흡기 증상 등의 활력 징후 데이터를 포함한다. 이를 통해 병원 방문 없이도 환자의 건강상태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울과 불안이 심화되자 정신적 스트레스를 관리하기 위한 디지털 솔루션이 개발되었다. 독거노인이나 자가 격리 환자는 외로움이 우울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또한 경제활동이 위축됨에 따라 경제난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도 많다. 이러한 경우 명상 콘텐츠와 가상현실을 통한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통해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다.

 

위의 사례들과 같이, 의료계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새로운 건강관리체계를 개발하고 있다. 그러나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아직 많은 과제가 남아 있다.

 

우선 개인의 건강정보 보호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또한 정보의 접근성에 대한 격차가 건강 불평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경제적 취약 계층과 장애인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원격진료 혹은 원격 환자 모니터링 시행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마련되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정부, 의료계, 환자 모두가 충분한 논의를 통해 합의점에 도달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시사해 준 디지털 헬스케어의 필요성을 되짚어 보고, 남은 과제들을 하나하나 보완해 나갈 때이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꽃으로 피어날 것이다. 디지털 헬스케어를 활용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건강관리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

 


【 청년서포터즈 3기 강민지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