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7.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6.0℃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11.1℃
  • 흐림강화 1.2℃
  • 맑음보은 -3.2℃
  • 구름조금금산 -2.4℃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작년 대비 15만6천명 감소...워킹맘 "코로나19 고용 타격"

임시·일용직 근로자 수 급감...작년 상반기 대비 13만4천명 감소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고용률 떨어져...소득간 격차도 심화

 

【 청년일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워킹맘 취업자’ 수가 전년과 비교해 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자녀특성별 여성의 고용 지표’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15~54세 취업 여성은 267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15만6천명(-5.5%) 감소했다.

 

임금근로자는 전년보다 12만명(-5.2%) 감소한 217만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임시·일용직 근로자 수는 50만7천명으로 작년 상반기 37만3천명과 비교해 13만4천명(20.8%) 급감했고 자영업자 등 비임금근로자는 50만2천명으로 작년보다 6.6% 줄어든 50만 2천명이었다.

 

산업별로 보면 도소매 및 숙박음식점업은 전년 대비 7만명(10.9%) 감소한 57만명으로 나타났으며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5만6천명(-3.8%) 줄어든 143만2천명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하여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만혼 현상으로 기혼 여성 자체가 줄어 기본적으로 취업자가 감소했으며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대면 서비스업 중심으로 취업자가 감소한 것이 많이 반영된 결과”라 설명했다.

 

그러나 임금근로를 하고 있더라도 40%정도는 월200만원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율은 18만2천명(8.4%),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은 66만9천명(30.9%)이다.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은 68만3천명(31.5%),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은 32만3천명(14.9%), 400만원 이상은 31만2천명(14.4%)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를 전년도와 비교해보면 200만원 이상 집단의 비율은 늘어났고 200만원 미만 임금을 받는 비율은 낮아졌다.  이로써 소득간의 격차는 작년과 비교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상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2.4시간으로 1년 전보다 4.2시간 줄어들었다. 특히 6세 이하 막내 자녀를 둔 여성은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29.9시간으로 가장 짧았고 7~12세 막내 자녀를 둔 여성은 33.3시간, 13~17세는 34.6시간이었다.

 

워킹맘의 고용률은 자녀가 어릴수록, 자녀가 많을수록 낮게 나타났다. 13~17세 자녀와 사는 경우 고용률은 65.3%로 나타났고 7~12세 자녀와 사는 여성은 58,5%, 6세 이하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47.5%로 절반을 밑돌았다.

 

지역별로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64.8%)로 나타났으며 전남(60.8%), 대전(60.7%)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 취업자 수는 경기(72만7천명), 서울(46만5천명), 경남(17만1천명) 순으로 집계됐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