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트럼프 '사면초가' ...美 하원, 트럼프 직무박탈 결의

수정헌법 25조 발동안 의결…앞서 펜스 반대입장 전달
민주당, '내란선동 혐의' 트럼프 대통령 탄핵절차 돌입 예정

 

【 청년일보 】로이터 통신은 12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직무박탈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민주당은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폭동에 대한 책임을 물어 수정헌법 25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무정지 조치를 취할 것을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요구했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이 직을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되면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하도록 허용하는 규정이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직무 박탈이 국익과 헌법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서한으로 전달했다.

 

그는 "지난주 나는 내게 주어진 헌법상 권한을 넘어 (내가) 대통령선거 결과를 결정하라는 압력에 굴하지 않았다"라면서 "국가의 명운이 심각한 상황에서 정치적 게임을 벌이려는 하원의 노력에도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정헌법 25조가 대통령이 무능하거나 직을 수행하는 데 장애가 있을 경우에 대비한 조항이라고 강조하면서 "이 조항은 처벌이나 (대통령직) 강탈의 수단이 아니며 그러한 측면에서 발동되면 끔찍한 선례로 남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8일 남았다고 지적하면서 수정헌법 25조 발동이 "국익에 최선이거나 헌법에 부합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직무박탈 촉구가 결의된 이후 24시간 안에 펜스 부통령이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밟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발의한 탄핵안에서 내란의 성격을 지닌 의회폭동을 선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12일(현지시간) 미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오후 존 캣코(뉴욕) 하원의원을 시작으로 공화당 하원 '넘버3'인 리즈 체니(와이오밍) 의원총회 의장, 애덤 킨징어(일리노이) 하원의원, 프레드 업턴(미시간) 하원의원 등 하원의원 4명이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잇따라 공개 선언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전례 없는 제2의 탄핵 추진이 드라마틱한 초당적 전환점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특히 미 언론은 딕 체니 전 부통령의 딸로, 공화당 지도부 인사인 체니 의원총회 의장이 탄핵안 찬성의 선봉에 선데 대해 주목했다.

 

평소 반(反)트럼프 인사로 꼽혀온 체니 의장은 캣코 하원의원의 입장 발표 직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의회를 공격한 폭도들을 불러모아 공격의 화염에 불을 붙였다며 "그 뒤로 일어난 모든 것이 그가 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적으로, 그리고 단호하게 지지자들을 멈추도록 개입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이보다 더 큰 미국 대통령의 직과 헌법에 대한 배반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탄핵을 진두지휘하는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체니 의장의 발표에 대해 "취임 선서를 지킨 것은 좋은 일"이라고 환영하며 보다 많은 공화당 하원들의 합류를 촉구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