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목)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1℃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3.5℃
  • 흐림광주 16.2℃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코로나發 소비 부진"...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3% 유지

상품수출 1.8%p 상승...민간소비 1.1%p 하락
경기회복·유가상승 등에 올해 물가상승률 1.3% 전망

 

【 청년일보 】 한국은행이 우리나라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작년 대비 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26일 한은이 발표한 기존 전망과 같은 수치며, 내년 성장률 역시 2.5%로 유지됐다.

 

당초 경제 전문가들은 한은이 최근 수출 호조를 반영해 성장률을 0.1%포인트 안팎 소폭 상향 조정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실제로 한은도 수정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상품수출 증가율 전망치를 7.1%로 제시하기도 했다. 기존 수출 성장률(5.3%)보다 1.8%포인트를 올린 수치다.

 

상품 수입 증가율도 5.9%에서 6.4%로 0.5%포인트 상향조정됐다. 경상수지 흑자 규모 전망치도 600억달러에서 640억달러로 늘었다. 설비투자의 증가율 역시 5.3%로 기존(4.3%)과 비교해 1.0%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민간소비 성장률이 2.0%로 기존(3.1%)보다 1.1%포인트 감소했다.

 

결국 한은은 수출·투자 호조 효과를 작년 11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의 영향으로 위축된 소비가 상쇄한다고 본 것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주요국 백신보급과 적극적 재정부양책 등으로 글로벌 교역조건은 우호적일 것"이라면서도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서비스 소비가 크게 위축되고 그 부분에 종사하는 계층을 중심으로 소득 여건이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특히 이번 겨울 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생각보다 심해 소비가 지난번 본 것(작년 11월 전망)보다 더 부진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은의 고용 회복 전망도 어두워졌다. 지난해 11월 전망 당시 한은은 올해 취업자가 13만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번 전망에서는 증가폭이 8만명으로 줄었다. 반면 실업률 전망치는 3.8%에서 4.0%로 늘었다.

 

이날 금통위가 실물경기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크지 않다는 판단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했지만,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1.3%로 기존 전망치(1.0%)보다 0.3%포인트 올렸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농축수산물가격 오름세 확대에도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세 지속 등으로 0%대 중반 수준에 머물렀다"며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0%대 중반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 내외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국제유가 상승, 점진적 경기개선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11월 전망치(1.0%)를 상회하는 1%대 초중반,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 내외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반면 한은이 예상하는 2022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수준은 기존 1.5%에서 1.4%로 오히려 낮아졌다. 내년 GDP, 상품수출, 민간소비 성장률은 각 2.5%, 2.3%, 2.8%로 예상됐다.

 

기존 전망과 비교해 성장률과 수출에는 변함이 없지만, 민간소비는 0.3%포인트 높아졌다. 늦춰진 소비 수요가 내년부터 서서히 살아날 것으로 본 것이다.

 

다만 한은이 이날 내놓은 경제 전망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올해 중후반 이후 점차 진정된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