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윤여정,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

 

【 청년일보 】 오스카 바로 미터로 지칭되는 미국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 이하 SAG)이 주최 시상식에서 배우 윤여정이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SAG시상식이 중요한 이유는 미국배우조합이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한국배우가 단독으로 미국배우조합상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기생충'이 배우조합시상식에서 아시아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수상했고, 이후 오스카에서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른 바 있다.
 
5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LA서 제 27회 미국배우조합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윤여장은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비대면으로 진행 된 이날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영상으로 소감을 전했다.

 

윤여정은 수상 후 영어로 "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다. 정말 영광이다. 특히 배우들이 나를 선정해 상을 준다는게 너무 기쁘다. 내가 맞게 말하나?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고맙다. 너무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놓고 마리아 바칼로바, 글렌 클로즈, 헬레네 젱겔, 올리비아 콜먼과 경쟁 했으며 당당히 트로피를 받았다.

윤여정은 "정말 고맙다. 올리비아, 글렌 클로즈, 마리아. 고맙다"며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SAG가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영화 및 TV 분야에서 활약한 배우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배우조합상 앙상블상 후보에 올라 수상의 쾌거를 거둔 바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