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11.4℃
  • 흐림서울 8.3℃
  • 박무대전 4.5℃
  • 구름많음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7.0℃
  • 구름많음광주 9.3℃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12.4℃
  • 제주 14.3℃
  • 흐림강화 8.6℃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6.7℃
  • 구름많음경주시 1.4℃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코로나19를 통해 바라본 한국 의료체계의 민낯 "응급의료취약인구"

 

【 청년일보 】한국은 코로나19에 성공적인 대응으로 눈에 띄는 나라라는 외신의 평가를 받고 있다.

 

독일 주간 디차이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6개 지표(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신규 확진자, 백신 접종자, 실업자, 지난해 국가채무 증가율, 경제성장률에 타격 정도)를 토대로 평가한 결과, 한국이 4개 지표(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사망자와 실업자, 지난해 국가채무 증가율, 경제성장률에 타격 정도)에서 1위로 꼽혔음을 밝혔다.

 

코로나19에 대해 한국이 선방하고 있는 이유는 우수한 의료체계와 탁월한 진단 검사 시스템, 진보된 방역체계 덕분이라는 평가가 있다. 하지만 동시에 코로나19는 한국 의료체계의 민낯을 보여주고 있다.


국토연구원에서 발행한 국토 이슈리포트에 따르면, 국내 응급의료 취약 인구는 약 211만 명에 달한다. 응급의료 취약 인구의 분포를 살펴보면 농촌과 도시의 확연한 격차가 눈에 띈다.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 및 지역 중심도시 주변은 취약인구비율이 낮고, 농촌, 산간, 일부 해안지역은 취약인구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특별·광역시도, 특별자치시를 제외한 나머지 152개 시·군의 취약인구비율을 비교한 결과 전반적으로 군지역의 응급의료서비스 수준이 낮고, 종합병원은 시와 군이 58.9%p 격차, 응급의료시설은 39.8%p 격차, 소방서의 경우는 22.9%p의 격차가 났다.

 

 

즉,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중증 응급 환자에 대한 빠른 이송 및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응급의료 서비스에 대한 지역 간의 격차가 심하다는 것이다.

 

이는 코로나19과 같은 국가 감염병 비상사태에만 해당하는 내용이 아니다. 응급의료 취약지역에서 기저질환 환자 및 예상치 못한 사고 등으로 위급 환자 발생 시 취해져야 할 신속한 의료대응체제가 미흡하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는 단순히 응급의료 취약지역에 의료자원을 추가 배분한다고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농촌은 소수의 취약인구가 넓은 지역에 분포한 반면 도시는 많은 인구가 좁은 지역에 분포한다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위와 같은 도시·농촌 간 지역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응급의료 서비스 체계 마련이 시급하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무엇을 생각해 볼 수 있을까?

 

국가적 차원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 공공의료의 확산, 지역 보건소 의료시설 및 진료 여건 개선, 질환 중심으로 재편된 의료전달체계. 그리고 한 사회의 시민으로서 의료접근성 격차 완화를 위한 정책적 제언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때이다.

 

코로나19을 계기로 한국의 의료체계가 보완되어 모든 국민의 의료형평성 실현에 한 발 더 다가가길 바라 본다.
 

 

【 청년서포터즈 4기 안예진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