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6.8℃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8℃
  • 맑음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1.9℃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주유소 휘발유 가격 4주 연속 상승...전국 평균 1687.2원

 

【 청년일보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평균 가격이 크게 상승하며 4주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28.3원 오른 ℓ당 1천687.2원을 기록했다.


특히 주 후반인 전날(15일) 기준 전국 평균 가격은 ℓ당 1천710.2원, 최고가 지역인 서울은 ℓ당 1천792.8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이 1천700원을 넘은 것은 2014년 말 이후 7년 만이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보다 25.9원 상승한 ℓ당 1천772.5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1.9원 오른 ℓ당 1천664.0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천694.7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ℓ당 1천656.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29.2원 상승한 ℓ당 1천483.6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2.8달러 오른 배럴당 82.0달러를 나타냈다.


석유공사에 통계에 따르면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80달러를 넘은 것 역시 7년 만이다. 또한 1년 전(배럴당 42달러)과 비교하면 배 가까이 상승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도 지난주보다 4.8달러 오른 배럴당 95.0달러였다.


석유공사는 "에너지 공급 부족사태 지속, 국제에너지기구(IEA) 석유 수요 증가 전망, 미국 원유 생산 감소 전망 등의 복합적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