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5℃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3.5℃
  • 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1.4℃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0.4℃
  • 맑음강화 7.2℃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6℃
  • 구름조금거제 6.6℃
기상청 제공

[외환마감] 원·달러 환율 3.0원 오른 1,177.2원

 

【 청년일보 】 21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0원 오른 달러당 1,177.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일 대비 1.30원 오른 1175.00원에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 오후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날 환율은 미 국채 금리가 급등세를 멈추고 숨고르기에 들어갔지만, 달러화가 강세 기조를 유지한 영향과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의 공식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선언될 가능성이 짙어지면서 시장의 불안 역시 커진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헝다는 3조원에 달하는 자회사 헝다물업(物業) 지분 50.1%를 매각해 유동성 위기를 넘겨보려 했으나 협상은 무산됐다.


헝다는 오는 23일까지 달러화 채권 이자를 상환하지 못하면 공식 디폴트가 선언된다.


이 외에도 다른 두 채권의 이자 지급 유예기간이 차례로 도래하는데, 한 채권의 공식 디폴트가 선언되면 다른 채권 보유자들도 중도 상환을 요구할 수 있어 연쇄 디폴트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이다.


한편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2.45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25.46원)에서 6.99원 올랐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