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2.7℃
  • 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4.4℃
  • 구름많음경주시 7.0℃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野, 여론조사 문항 의결...4지 선다 가까운 방식

"가상대결 전제 질문, 본선 경쟁력 묻는 방식"

 

【 청년일보 】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선정과 관련 여론조사 문항 방식이 홍준표 의원이 주장한 '4지 선다'에 가깝게 4명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결정됐다.

 

국민의힘 대선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을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본선 경쟁력'을 질문을 받은 응답자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4명 가운데 한 명을 선택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장한 '가상 양자대결'보다는 홍준표 의원이 주장한 '4지 선다'에 가까운 방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선관위 산하 여론조사 소위위원장인 성일종 의원은 브리핑에서 "만장일치로 본경선 여론조사 문항에 대해 의결했다"며 "가상대결을 전제로 해서 질문하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껏 질문 내용을 공개한 적이 없었다"며 "그래서 문항은 세부적으로는 공개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본선 경쟁력' 측정을 위해서는 이 후보와 1대 1 가상대결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역선택이 유독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민주당 지지층이 홍 의원에게 여론조사 지지율을 몰아주는 사태를 방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당원 투표는 한번 하는데 여론조사 투표는 네 번 하나. 상식적으로 안 된다"며 "상식적 판단을 할 것으로 본다"고 양자 가상대결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경선룰이 예측 가능한 방식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준석 대표는 "경선룰에 대해 극도로 입장 표명을 자제해 왔는데, 전례가 없는 안이 나오면 나중에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혼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과거 우리 당에 역사와 전통에 있었던 방법 중 선택해달라'는 정도의 주문은 선관위원들께 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