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2.7℃
  • 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5.7℃
  • 흐림제주 11.3℃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4.4℃
  • 구름많음경주시 7.0℃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문대통령-이재명 靑 회동..."대선 정책경쟁 꼭 필요"

靑 "대장동, 북한, 선거정국 관련 문제 언급 없어"

 

【 청년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청와대에서 약 50분간 차담했다.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경선에서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만이다.

 

청와대는 양측이 기후변화 위기나 경제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지만 선거 정국과 관련된 논의는 없었고 특히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일체의 언급이 없었다고 못 박았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6일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이 끝난 뒤 청와대 춘추관을 찾아 대화 내용을 브리핑했다.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대화에서는 문 대통령이 "코로나 위기로 디지털 전환이 빨라지고, 기후위기도 가속화하는 역사적 시기"라며 "이 짐은 현 정부가 지는 것보다 다음 정부가 지는 것이 더 클 것 같다"고 언급하자 이 후보는 농담조로 "그 짐을 제가 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경제 문제에 대해서는 이 후보는 "전체 경제가 좋아지지만 양극화가 심화하고 서민경제가 좋아지지 않는다"며 "우리나라는 여전히 확장재정을 하는 것이 좋다"고 견해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 대통령은 "기업들을 많이 만나보라"며 "대기업들은 (사정이) 굉장히 좋아 생존을 넘어 대담한 목표를 제시하지만, 그 밑의 작은 기업들은 힘들어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방역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우리 능력을 재발견하는 기회였다.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잘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민의 협조로 이뤄진 것이지만 보람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경제발전, 군사강국, 문화강국으로 자리잡은 것은 다 문재인 대통령 노력 덕분"이라고 답변했다.

 

이 수석에 따르면 내년 대선과 관련 문 대통령이 "이번 대선이 정책경쟁이 되면 좋겠다"며 "대개 언론은 정책보다는 서로 다투는 네거티브전을 보도하니 아무리 정책 얘기를 해도 빛이 안 나는데, 그래도 정책경쟁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경쟁했던 2017년 대선 경선 당시 얘기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가 "따로 뵐 기회가 있으면 하려고 마음에 담아 둔 얘기를 꼭 드리고 싶다"며 "지난 대선 때 제가 조금 모질게 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한다"고 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이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아시겠죠?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편안한 표정으로 답했다고 이 수석이 설명했다.

 

한편 이 수석은 대장동 문제와 대북정책과 같은 무거운 주제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무거운 얘기를 피하다 보니 가볍게 얘기할 수밖에 없었다. 제가 소개해드린 농담들도 서로 편하게 주고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