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7.6℃
  • 서울 3.2℃
  • 대전 5.1℃
  • 흐림대구 2.1℃
  • 맑음울산 5.7℃
  • 구름많음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5℃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0.6℃
  • 흐림강화 6.3℃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0.0℃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마음의 병 낳는 ‘코로나 블루’

 

【 청년일보 】작년 1월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국민들의 일상에 큰 변화가 닥쳤다. 심지어,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으로 인해 ‘코로나 블루(Corona Blue)’라는 신조어도 탄생하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로, 코로나19 전염을 막기 위해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하였다.

 

이에 따라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실내에 머무르면서 답답함을 느끼고, 자신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불안감과 신체활동 제약으로 인해 무기력증을 느끼는 등 다양한 이유로 코로나 블루를 경험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2020년 8월에 조사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 상태’에 따르면, 조사대상인 전국의 만 20~65세 이하 성인 남녀 1,031명 중 40.7%의 응답자가 코로나 블루로 우울과 불안을 경험하였다고 응답하였다. 


가장 큰 경험 원인으로는 ‘외출 및 모임 자제로 인한 사회적 고립감’이 35.6%를 차지하였고, 이어 ‘감염 확산에 따른 건강 염려’가 29.5%, ‘매출/수입 감소 등 경제적 이유’가 13.6%를 기록하였다. 

 

이에 최근 장기화되는 코로나19와 공존하며 일상을 회복하고자 ‘위드코로나(With Corona)’가 시행되었으나, 아직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인해 불안감을 완전히 떨칠 수는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가 종식되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이 심화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로, 의료계에서는 규칙적인 수면 등 일상생활 리듬을 유지하는 것과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손 씻기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므로 개인 위생을 철저히 지킨다면 코로나19로 인한 불안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우울감을 해소하는 방법으로는 가벼운 운동이나 새로운 취미 개발, 심리 상담 등 다양한 방법이 있으며,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 코로나 블루를 대처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 청년서포터즈 5기 송지현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