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1.2℃
  • 맑음제주 7.0℃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大法, '신도 성폭행'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징역 16년 확정

항거불능 신도 9명 수년간 성폭행 혐의...원심판결 유지

【 청년일보=신화준 기자 】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에게 징역 16년의 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9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이 목사는 수년간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9명을 40여 차례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그가 신도 수 13만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

 

1심은 "어려서부터 만민중앙성결교회에 다니며 피고인을 신적 존재로 여기고 복종하는 것이 천국에 갈 길이라 믿어 지시에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장기간 상습적으로 추행·간음했다"며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또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도 함께 명령했다.

 

2심은 날짜가 특정되지 않아 1심에서 무죄가 나온 한 차례의 범행에 대해서도 검찰이 공소장을 변경해 기소하자 추가로 유죄를 인정했고, 징역 16년으로 형량을 높였다.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