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31.8℃
  • 구름많음대전 34.1℃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조금부산 34.0℃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30.6℃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많음금산 34.8℃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34.6℃
기상청 제공

지난달 가계대출 5.8조 늘어…증가폭 '연중 최대'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막히자 기타대출로 이동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 7년만에 최대…기업대출은 감소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우리나라 7월 가계대출이 5조8000억원 늘면서 6개월 연속 증가폭이 커지는 추세다. 반면, 기업대출은 회사채 발행 증가 영향으로 감소했다.
 

13일 한국은행의 '2019년 7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7월 은행 가계대출은 한 달새 5조8000억원 늘어 올해 1월(1조1000억원 증가)부터 6개월 연속 증가폭이 커졌다.  이는 지난해 11월(6조7000억원)이래 최대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3조6000억원으로 지난달(4조원)보다 줄었다.

서울 주택매매거래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입주 관련 자금수요 둔화 영향으로 증가규모가 축소된 것이다.

반면 기타대출은 주택매매 및 분양 관련 자금수요 영향으로 2조2000억원 늘어 지난달(1조5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기업대출 증가액은 1조5000억원으로 지난달(2조1000억원)보다 줄었다. 중소법인대출 증가세가 둔화한데다, 대기업들은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을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회사채 순발행규모는 6월 2조4000억원에서 7월 3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2012년 7월 이후 7년만에 최대치다.
 

은행 수신 증가폭은 6월 22조1000억원에서 7월 마이너스(-)9조원으로 급감했다. 기업예금을 중심으로 수시입출식예금 등이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다.


반면 자산운용사 수신 증가폭은 6월 10조8000억원에서 7월 16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반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해 인출됐던 은행 자금 재유입 등으로 MMF가 증가 전환했다.
 

미중 무역분쟁 및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위험회피심리가 강화하고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국고채 금리와 코스피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주요국 금리와 동반 하락해 6월말 1.47%에서 7월말 1.29%로 내렸다. 8월 12일 국고채 3년물 금리는 1.18%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