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32.7℃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35.2℃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2.2℃
  • 구름많음광주 32.8℃
  • 맑음부산 34.8℃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3.7℃
  • 구름조금금산 34.9℃
  • 구름조금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2.2℃
  • 맑음거제 34.5℃
기상청 제공

광복절 앞두고…내일 '日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열려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기념식 개최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두 번째 기념식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광복절을 하루 앞둔 내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정부 기념식이 열린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민단체·학계·여성계 인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하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오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날은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의해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됐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해 6월 13일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ㆍ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두 번째 기념식이다.
 

식전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라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노래 '그 소녀'를 부르고, 배우 한지민이 어머니에게 드리는 편지를 낭독한다.
 

청소년들이 참여한 무용·음악극 '할머니와 우리의 여정', 뮤지컬 배우 정선아의 '우리가 빛이 될 수 있다면' 공연이 이어진다.
 

2007년 미국 하원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제1회 김복동 평화상 수상자인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든위민비전 대표 등 국제사회 인사들도 평화와 인권을 위한 연대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할 계획이다.
 

행사 진행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맡았다

 

이 밖에도 이날 전국 각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과 학술회의, 집회, 전시가 열린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 1천400회 행사가 서울 일본대사관앞 평화로에서 진행되며, 광명·수원·화성·시흥·강릉·광주·원주 등 각 도시에서도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기념식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기념식이 열린다.
 

또 동북아역사재단은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중일 3국 학자가 참여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역사적 과제'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