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6.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울산시, 차기 1·2금고에 경남은행·농협은행 선정...국민은행 탈락

1금고에 경남은행, 2금고에 농협은행이 높은 점수 받아 선정

 


【 청년일보】 울산시가 차기 시 금고 선정에서 경남은행과 농협은행을 각각 1금고와 2금고로 선정했다. 

 

울산시는 23일 금고지정 심의위원회를 열어 경남은행과 농협은행, 국민은행이 제안한 내용과 시민 이용 편의성, 금고 업무 관리능력 등을 평가한 결과 1금고에 경남은행, 2금고에 농협은행이 높은 점수를 받아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10월 중 금고지정 결과 공고와 통지를 거쳐 최종 금고 약정을 체결한다.


이번에 선정된 시 금고는 앞으로 4년 동안(2020∼2023년) 울산시 금고를 맡는다.


1금고로 결정된 경남은행은 울산시 일반회계와 7개 기타 특별회계, 13개 기금을 맡아 운영한다.

 

2금고 농협은행은 공기업 특별회계(상수도사업 특별회계, 하수도사업 특별회계), 지역개발기금, 농어촌육성기금을 맡는다.

 

앞서 울산시는 현 금고 약정기간이 올해 말로 만료됨에 따라 금고 지정을 위해 8월 1일 공개경쟁 신청 공고를 했다.

 

공고 결과 1금고에는 현재 1금고를 맡은 경남은행과 국민은행이, 2금고에는 현재 2금고인 농협은행과 국민은행이 각각 신청했다.

 

 

【 청년일보=정준범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