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구름조금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8℃
  • 연무서울 0.3℃
  • 박무대전 -3.3℃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1.4℃
  • 박무광주 -1.3℃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7.3℃
  • 흐림강화 1.8℃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개천절에 한글날까지...'문재인 하야 투쟁집회'에 대규모 운집

9일 범 보수단체들 주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대회' 개최
한국당에서 보수단체 중심 전환...황교안ㆍ나경원 대표는 참석
오전부터 부쩍부쩍...오후 들어 집회 장소 운집 인력 지속 늘어

 

 


【 청년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한글날인 9일 정오 서울 광화문광장 등지에서 보수단체들이 주도하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에 참석한다. 이날 광화문 집회에도 지난 3일 집회에 이어 '인산인해'를 이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글날인 오늘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니다"라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같은 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하며 별도의 공개 발언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집회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총괄대표, 이재오 전 의원이 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주도로 열린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