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4℃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조금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19.6℃
  • 맑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2.3℃
  • 구름조금금산 13.4℃
  • 구름조금강진군 16.7℃
  • 구름조금경주시 19.4℃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보수단체, '文대통령·조국 규탄' 서울 광화문 집회···황교안·나경원 참석

주최측,"1천만명 참가" 주장
여의도에선 '조국 지지' 집회

 


【 청년일보】 한글날인 9일 보수를 표방하는 시민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는 이날 오후 1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하야 2차 범국민 투쟁대회'를 열고 문 대통령의 하야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구속을 주장했다. 이들은 이달 3일 종로구 교보빌딩 앞에서 1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투쟁본부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총괄 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은 단체다.

 

전 대표는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주사파를 척결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전향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집회참가자가) 1천만명을 돌파했다"며 "1천400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 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앞서 개천절인 지난 3일에도 보수 성향의 정당과 단체들은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연 바 있다. 당시에는 광화문 남측광장∼서울역까지 2.1㎞ 구간이 통제됐고, 주최 측은 300만명가량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조국 구속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흔들고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감옥 가라", "문재인은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집회에 참석했지만,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집회에 참석한 한 목사는 "조국, 문재인의 공산 사상을 뿌리 뽑지 못한다면 이완용 때보다도 더 극악한 참극을 겪게 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사회 공산주의를 버리고 자유민주주의로 돌아오면 용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는 이날 정오께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조 장관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을 조롱하는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 배부 퍼포먼스를 했다.

 

주최 측은 '서울대학교 문서위조학과 공익인권법센터' 명의로 된 증명서 1천 장을 준비해 시민들에게 나눠주며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히 수사하라", "이것이 정의인가 대답하라 문재인" 등 구호를 외쳤다.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는 '맞불' 집회도 열렸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