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8.1℃
  • 흐림강화 -2.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허인 국민은행장 연임 확정…"탁월한 역량 인정"

행추위 "KB 혁신 이끌었다" 행장 최종후보로 선정, 주총 의결
임기는 2020년 11월 20일까지, 1년 연장

 


【 청년일보 】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이 확정됐다.
 

국민은행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허인 은행장의 재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고 8일 전했다.
 

앞서 KB금융지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는 지난달 24일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허 행장을 선정, 국민은행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로 넘겼다.

행추위는 이날 허 행장을 최종 은행장 후보로 추천했으며, 주총에서 그의 선임이 확정됐다.

 

이로써 허 행장의 임기는 2020년 11월 20일까지, 1년 연장됐다.
 

행추위는 3차례 회의를 열어 허 행장의 자격과 리더십, 비전 등의 덕목을 검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2차 회의에서 그의 재임 기간 성과와 경영철학, 중장기 전략 등에 관한 심도 있는 질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행추위는 "후보자는 지난 2년간 국민은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건전성과 수익성을 고르게 성장시키는 등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았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행추위는 특히 허 행장이 주도적으로 추진한 '디지털 전환'과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알뜰폰) 진출' 사업에 대해 "KB의 미래를 밝히는 진정한 혁신을 이끌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허 행장은 2017년 11월, KB금융[105560]의 지주 회장과 은행장이 분리된 후 첫 행장으로 취임했다.
 

1988년 장기신용은행에 입사해 은행권에 발을 들인 그는 2001년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통합 과정에서 전산통합추진 태스크포스(TF) 기업금융부문 팀장으로 활동했다.
 

또 대기업부 부장, 여신심사본부 상무, 경영기획그룹 전무, 영업그룹 부행장 등 국민은행에서 영업과 경영 일선을 두루 경험했다.
 

취임 후에는 줄곧 디지털 전환을 강조해왔다. '고객과 직원 중심의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디지털 KB'를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손바닥 정맥 정보를 등록해두면 빈손으로도 출금할 수 있는 '손으로 출금' 서비스도 그 결과물이었다.

지난달에는 금융권 최초로 알뜰폰 서비스 'Liiv(리브) M'도 선보였다.
 

KB금융 이용 실적에 따라 통신비 혜택을 제공하고, 전용 유심(USIM)으로 간편하게 금융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허 행장은 리브 M 출시 간담회에서 통신업으로 직접적 수익을 내기보다는 마진을 최소화하고 고객에게 다양한 혁신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은행권에서 논란이 된 투자상품 손실 이슈를 언급하며 "고객보다 더 먼저인 가치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 청년일보=길나영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