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3.5℃
  • 연무서울 10.3℃
  • 연무대전 13.6℃
  • 연무대구 13.4℃
  • 구름조금울산 15.6℃
  • 연무광주 14.8℃
  • 구름조금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2℃
  • 맑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12.6℃
  • 구름많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5.7℃
  • 구름조금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4.7℃
기상청 제공

신세계, 분기 사상 최대 매출…영업익 959억원

신세계 3분기 영업익 전년비 36.6%↑
순매출, 1조6027억...전년비 17.3%↑

 

 


【 청년일보 】 신세계가 백화점 영업 호조와 면세 사업 안정화에 힘입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약 9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6%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은 약 1조6027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약 521억원으로 37%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인천터미널점 철수로 총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늘었다. 3분기 총매출액은 952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2%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인천터미널점과 SSG닷컴으로 이관된 백화점 온라인몰의 매출을 합친 수치로 오프라인 기존 점 매출만 비교하면 오히려 4.6% 늘었다.

 

특히 강남점과 본점 등 대형점포의 성장세가 두드러졌고 명품(33%)과 남성(10%), 가전(8%), 아동(6%), 잡화(6%) 등 식품을 제외한 전 품목의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도 506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신장했다. 신세계면세점의 3분기 매출액은 7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8% 신장하면서 분기 최대 매출에 힘을 보탰다. 명동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강남점은 93% 신장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대형점 중심의 백화점 영업 호조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패션 부문 외형 확대, 면세 사업의 안정화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청년일보=박광원 기자]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