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1.7℃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0.1℃
  • 울산 1.9℃
  • 맑음광주 -0.8℃
  • 흐림부산 4.3℃
  • 맑음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6.6℃
  • 구름조금강화 -4.4℃
  • 흐림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개미'투자자, 올해 코스닥 7조이상 순매수 했지만...수익률 '울상'

올해 코스닥 지수 이달 6일까지 7.0% 하락

 

【 청년일보 】 올해 들어 개인 투자자들의 코스닥시장 순매수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그러나 코스닥 수익률은 연초대비 하락해 한숨 짓는 소위 '개미' 투자자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들은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 코스닥시장에서 7조1천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4조2천억원, 외국인은 5천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올해 개인 투자자 순매수 규모는 역대 최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간 기준으로 기존 순매수 기록은 2016년의 5조7천억원이다.

 

아직 올해가 거래일 기준으로 보름가량 남았지만 이 기간 개인 투자자들이 1조4천억원가량을 순매도하진 않는 한 기록은 깨지지 않는다.

 

개인 투자자들이 이처럼 기록적인 '사자'에 나섰지만 올해 좋은 결과를 기대하긴 어려워 보인다.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 코스닥지수는 7.0% 하락했다.

 

투자자마다 주식 매수·매도 시점에 따라 수익률이 다르겠지만 코스닥 활성화 정책 등에 대한 기대로 올해 초 투자해 주식을 계속 보유한 경우 수익률이 평균적으로 -7.0%를 기록 중인 셈이다.

 

코스닥 수익률은 2017년 '바이오 열풍'으로 26.4%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거품이 꺼진 데다 미중 무역 협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15.4%로 떨어졌다.

 

코스닥지수는 지난해 1월 금융위원회가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자 정책 기대감에 900선을 넘었다가 이후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코스닥시장은 개인 투자 비중이 압도적인 시장이지만 최근 수년간 개인 투자자들은 그리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

 

코스닥지수가 26.4% 상승한 2017년 개인 투자자들은 7천억원 순매수하는 데 그쳤고 당시에는 외국인이 이보다 훨씬 큰 3조1천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오히려 코스닥지수가 15.4% 하락한 2018년에는 개인 투자자가 3조8천억원이나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6천억원 순매도했다.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 코스닥시장에서 개인 투자자 거래대금((매도+매수)/2)은 847조원 수준으로 전체 거래대금의 84.8%를 차지했다. 외국인 비중이 9.4%, 기관은 4.9%였다.

 

개인 투자자가 외국인·기관에 비해 높은 이익을 얻지 못하는 데 대해서는 정보 격차와 투자경력 차이를 이유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한편,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코스닥시장과 달리 대규모 '팔자'에 나섰다.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7조6천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은 8천억원 순매도했다. 기관은 6조7천억원 순매수했다.

 

올해 들어 이달 6일까지 코스피는 2.0% 올랐다.

 

【 청년일보=정준범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