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2.9℃
  • 맑음강화 -5.0℃
  • 구름조금보은 -5.3℃
  • 구름조금금산 -4.3℃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유벤투스, AC밀란에 '진땀 무승부'···호날두 '극적 동점골'

 

【 청년일보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극적인 페널티킥 극장골을 앞세운 유벤투스가 코파 이탈리아(이탈리아컵) 4강 1차전에서 10명이 싸운 AC밀란에 '진땀 무승부'를 거뒀다.

 

유벤투스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세페 메아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코파 이탈리아 4강 1차전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 시간 호날두의 페널티킥 동점 골이 터지면서 1-1로 비겼다.

 

통산 13차례나 챔피언에 올라 역대 최다우승을 자랑하는 유벤투스는 3월 5일 AC밀란과 4강 2차전을 통해 결승 진출을 노리게 된다.

 

이날 대결은 유벤투스의 호날두와 AC밀란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맞대결로도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유벤투스는 후반 16분 AC밀란의 안테 레비치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레비치는 사무 카스티예호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거미손' 잔루이지 부폰이 지킨 유벤투스의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AC밀란은 10분 뒤 테오 에르난데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10명이 싸우는 악재를 만났다.

 

수적 열세에 빠진 AC밀란의 수비벽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한 유벤투스는 후반 43분께 호날두가 골 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시저스킥 상황에서 볼이 AC밀란의 수비수 다비드 칼라브리아의 왼손에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호날두는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귀중한 동점 골을 꽂아 무승부를 끌어냈다.

 

한편, 전날 치러진 또 다른 4강 1차전에서는 나폴리가 인터 밀란을 1-0으로 이겼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