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2.0℃
  • -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2℃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1.2℃
  • -고창 23.2℃
  • 제주 23.5℃
  • -강화 21.3℃
  • -보은 21.5℃
  • -금산 21.8℃
  • -강진군 22.0℃
  • -경주시 19.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헌혈로 1000명 살린 교보생명 직원...“헌혈로 생명보험 가치 전해요”

김경락 지점장, 20여년 보험사 근무하며 362회 헌혈..헌혈 1회당 3명의 생명 구한 셈

 

【 청년일보 】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헌혈이 급감하며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1년째 꾸준한 헌혈로 이웃에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이가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주인공은 교보생명 광명FP지점장인 김경락 씨(51세)다.

 

김 씨는 교보생명 지점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헌혈을 시작해, 20여 년간 무려 362회의 헌혈을 했다. 평소 다양한 봉사활동을 해왔다던 그는 작은 실천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점에 이끌려 헌혈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

 

김 지점장은 “그 당시 혈액을 외국에서 수입한다는 신문기사를 읽고, ‘내가 찾던 봉사활동이 이거구나’ 생각했다”며 “헌혈은 혼자서도 쉽게, 꾸준히 실천할 수 있으면서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일이다. 그렇게 시작한 헌혈이 벌써 20년을 넘겼다”고 말했다.

 

한 번의 헌혈로 3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하니, 헌혈 횟수가 총 362회인 김 지점장은 어림잡아도 1000여 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린 셈이다. 총 헌혈량은 145리터로, 성인 남성 29명의 전체 혈액량과 맞먹는다.

 

김 씨처럼 300회 이상 헌혈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을 받은 사람은 전국 200여명에 불과하다. 또한, 지속적으로 헌혈에 동참하다 보니 생명나눔 실천에도 관심이 생겨 조혈모세포(골수) 기증과 장기 기증 동의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김 지점장은 요즘도 주말을 활용해 정기적으로 집 근처 ‘헌혈의 집’을 방문한다. 특별한 일이 없으면 한 달에 두 번은 헌혈한다. 그는 “1시간 정도(성분헌혈의 경우) 시간을 투자하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며 “꾸준히 헌혈하려면 평소 식습관 조절, 운동 등 건강관리도 해야 돼 자연스레 건강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김 지점장은 헌혈을 통해 가장 보람을 느꼈던 순간을 2000년 초로 기억한다. 당시 같이 근무하던 재무설계사(FP) 2명이 연이어 본인과 시어머니 수술 때문에 수혈이 필요했는데, 모아뒀던 헌혈증을 각각 30매씩 보내 모두 수술을 잘 마칠 수 있었다.

 

그 후 김 지점장은 혈액이 필요한 소방관, 백혈병에 걸린 동료 등 주변 이웃을 위해 대부분의 헌혈증을 기증해 왔다. TV에서 어려운 사연을 보거나 구세군 자선냄비, 고속도로 휴게소 모금함 등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모아둔 헌혈증을 아낌없이 내어준다. 최근에는 사내 인트라넷에서 긴급히 피가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고 헌혈증을 우편으로 보내기도 했다.

 

그는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대한적십자총재상’을, 2019년에는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장관상은 헌혈인에게 주는 최고 훈격의 상으로, 전혈헌혈 50회, 성분헌혈 100회 이상 실천한 사람 가운데 매년 전국 15개 혈액원에서 1명씩 추천해 최종 선발한다. 지난해에는 사내에서 ‘자랑스런 교보인상’ 사회봉사부문 본상을 최초로 수상하기도 했다.

 

김 지점장은 최근 헌혈 감소세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는 “최근 국내 혈액 보유량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어서 걱정된다”며 “헌혈을 할 때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구비 등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많은 사람들이 헌혈에 적극 동참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 지점장은 최근 가족과 헌혈을 함께 하고, 사내에서도 다른 직원과 FP들에게 헌혈을 독려하는 등 헌혈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다.

 

그는 “헌혈은 혈액을 소모하는 게 아니라 다시 새로운 피를 만드는 것”이라며 “내 피로 다른 생명을 구할 수 있고 내 몸도 건강해지는 보람된 일이라 매번 헌혈할 때마다 기분이 좋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건강이 허락하는 한 계속 헌혈을 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6~7년간 꾸준히 참여하며 헌혈 500회를 채워 더 많은 이웃을 돕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 청년일보=정재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