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3℃
  • -강릉 19.2℃
  • 흐림서울 21.8℃
  • 대전 19.2℃
  • 대구 18.4℃
  • 울산 18.6℃
  • 광주 21.0℃
  • 부산 18.7℃
  • -고창 20.0℃
  • 제주 24.8℃
  • -강화 21.4℃
  • -보은 18.7℃
  • -금산 19.0℃
  • -강진군 20.9℃
  • -경주시 18.4℃
  • -거제 19.4℃
기상청 제공

구독형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본격개시...시장 반응은 '글쎄'

이달 1일 오후부터 구독형 유료 서비스 시작...특가 "월 4900원"
쇼핑·예약 등 네이버 서비스 이용 금액의 최대 5% 적립 혜택
네이버웹툰·바이브 음원 등 디지털콘텐츠 서비스 이용 가능
"유용한 서비스" vs "별로 이점 없어"...시장 반응은 엇갈려

 

【 청년일보=장한서 기자 】 네이버의 구독형 서비스인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지난 1일 오후 3시부터 본격 시행했다.  하지만 서비스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다소 엇갈리는 분위기다.

 

4일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현재 오픈 특가로 월 4900원에 이용가능하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1개월 무료 프로모션’을 진행해 누구나 첫 한 달간 부담없이 혜택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 중이다.

 

멤버십 가입 회원은 쇼핑·예약 등의 네이버 서비스 이용 금액의 최대 5%를 적립하는 혜택을 얻는다. 월 20만원까지 5%가 적립되며, 월 20만원 부터 200만원까지는 월 2%가 적립된다.

 

또한, 디지털콘텐츠 분야에서는 ▲네이버웹툰/시리즈 쿠키 20개 ▲바이브(VIBE) 음원 300회 듣기 ▲시리즈온(On) 영화/방송 감상용 캐시 3300원 ▲네이버클라우드 100GB 추가 이용권 ▲오디오북 대여 3000원 할인 쿠폰 중 4 가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멤버십을 통해 이용자들이 보다 다양한 창작자·판매자와 만날 기회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멤버십 프로그램이 이용자의 구매 전환율을 높여 많은 소상공인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덧붙였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혜택에 대해서는 사용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쇼핑을 많이 하거나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쇼핑을 즐기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이 제한적인 이들은 가격에 비해 혜택의 정도가 크지 않다고 판단하는 모양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가입한 이용자 A 씨는 "지난 2일 가입했다"며 "네이버페이를 비롯해 웹툰 등을 평소에 자주 이용하기에 멤버십이 유용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가입을 고민하고 있는 B 씨는 "웹툰·영화·음악 모두 네이버의 플랫폼을 통해 이용하고 있는 사람으로 나쁘지 않은 서비스인 것 같다"고 말했다.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은 C 씨는 "모든 혜택을 위해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며 "서비스에 가입하기 애매하다"고 전했다.

 

네티즌들 반응도 엇갈렸다. 한 커뮤니티 이용자는 "네이버 웹툰·바이브·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를 한번에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미 다른 플랫폼을 많이 이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이점이 없다"고 평가했다.

 

다른 이용자는 "네이버의 서비스들을 많이 이용하고 네이버페이를 통해 쇼핑을 주로 하는 만큼 멤버십 가입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시장 반응에 대해 네이버 관계자는 "아직 서비스 출시 초기 단계라서 속단하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서비스는 사내 베타서비스를 통해 오픈 특가를 책정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차후에 가격의 다양화가 예정되어 있다"며 "예를 들어 6개월 요금제·1년 요금제 등 다양한 요금제가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올해 중에 변동 가능성은 없을 것 같다"며 "다양화 시점에 맞춰 정가가 다시 소개될 것이다. 향후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 제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멤버십 서비스를 기획한 한재영 네이버 리더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네이버쇼핑 또는 웹툰, 시리즈On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를 활발히 이용하는 분들에게 더욱 유용한 멤버십이 될 것이다”며 “이번 서비스 출시를 시작으로 추가 혜택과 제휴사를 꾸준히 확보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는 멤버십 서비스를 통해 고정적 현금 창출은 물론, 이용자들의 충성도를 높이고 한 곳에 묶는 플랫폼 '락인(Lock-In) 효과'를 강화해 서비스 간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료 멤버십를 바탕으로 한 구독 경제는 하나의 소비 트렌드가 됐다. 아마존, 쿠팡 등 국내외 굴지의 플랫폼 사업자들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며 "결국, 이용자 만족도를 높여 자사 플랫폼에 대한 충성도를 이끌어 내는 것이 관건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