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17.8℃
  • 맑음서울 19.8℃
  • 대전 19.4℃
  • 흐림대구 19.2℃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19.3℃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9.8℃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3℃
  • 흐림강진군 19.0℃
  • 구름조금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FC서울,인천 잡고 5연패 탈출..."윤주태 결승골"

후반 17분 윤주태의 결승골
인천 7연패 불명예

 

【 청년일보 】프로축구 FC 서울이 최하위 팀 인천 유나이티드를 7연패로 몰아넣고 5연패에서 탈출했다.

 

서울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윤주태의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1-0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31일 성남FC와의 4라운드부터 내리 지며 승강제 도입 이후 최초이자 22년 만에 5연패에 빠졌던 서울은 3경기 무득점 가뭄을 끝내고 승점 3을 챙기며 8위(승점 9)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팀 역대 최다 불명예인 7연패를 포함해 이번 시즌 무승(2무 7패)으로 최하위 12위(승점 2)를 면치 못했다.

 

경기 초반은 울산 현대에서 임대된 윤영선이 스리백의 중심에 서고, 종아리 부상을 털고 한 달 만에 복귀한 오스마르가 중원에 버틴 서울이 우세한 분위기를 끌고 갔다.

 

전반 10분 김주성의 패스를 받은 알리바예프가 페널티 아크 쪽에서 때린 왼발 슛이 정산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으로 골문을 노렸다.

 

공격의 핵심인 무고사가 빠진 가운데 지언학을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올해 처음으로 포백 수비진을 가동한 인천은 전반전 중반 이후 공격 지역에서 움직이는 비중을 점차 높이다가 전반 39분 절호의 선제골 기회를 맞이했다.

 

윤영선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볼을 처리하려다 가슴 트래핑 이후 팔에 공이 맞으며 핸드볼 파울이 선언된 것이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인천 미드필더 이우혁의 오른발 슛은 너무 약하게 골대 쪽으로 향하다 왼쪽으로 빗나가고 말았다.

 

아쉬움이 남는 전반전을 보낸 인천은 후반전 10분도 지나지 않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호석과 원톱 지언학이 잇달아 부상으로 교체되는 악재까지 만났다.

 

흔들리던 인천은 후반 14분 측면 수비수 정동윤이 페널티 지역 안에서 한승규를 막다가 넘어뜨려 페널티킥을 내줬다.

 

서울은 페널티킥 위기를 넘기고 페널티킥으로 기회를 잡았지만, 간판 공격수 박주영의 강한 오른발 슛에 이번엔 인천 정산 골키퍼의 선방이 나왔다.

 

그러나 서울은 후반 시작하며 아드리아노 대신 투입된 윤주태가 후반 17분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하며 마침내 앞서 나갔다.

 

페널티 아크에서 마하지가 태클한 공이 골대 방향으로 향했고, 윤주태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정산 골키퍼의 견제를 이겨내고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후반 34분 스리백의 일원인 황현수가 근육 이상을 느껴 김남춘으로 교체하는 변수가 생기긴 했지만, 서울은 끝까지 리드를 지켜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