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5.9℃
  • 서울 24.9℃
  • 흐림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8.1℃
  • 박무광주 27.5℃
  • 박무부산 27.0℃
  • 흐림고창 28.3℃
  • 흐림제주 29.5℃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또 다른 군함도"...日, 사도광산 세계유산등재 추진 '잠정보류'

코로나19로 세계유산위원회 연기…일본, 올해 후보 선정 않기로
세계유산위원회 개최 시 한일간 등재 추진 놓고 갈등 재발 가능

 

【 청년일보 】 일본 문화청이 올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 추진 방안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이는 올해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세계유산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연기된 데 따른 조치다.

 

그 동안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일본 문화청이 유네스코에 추천할 후보로 '사도시마노킨잔'(佐渡島の金山·이하 '사도 광산')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해왔다. 사도 광산은 동해에 접한 일본 니가타(新潟)현의 섬 사도시마에 있는 금은광산과 그 제반 시설들이다.


한국 정부에 따르면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1천명 이상 동원된 것으로 알려진 시설이다. 일본은 사도 광산을 지난 201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록을 위한 잠정 리스트에 등록한 바 있다.

 

사도 광산은 그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록을 위한 후보에 정식으로 오르지 못했었지만 올해는 유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코로나19로 회의가 연기, 보류됐으나 향후 다시 진행된다면 한일 갈등 사안으로 또 다시 부상할 가능성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등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일본 산업유산을 놓고 한일 간에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만약 일본이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면 논란이 커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 청년일보=최태원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