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7.0℃
  • 흐림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6.0℃
  • 맑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조금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의 변화

 

【 청년일보 】 2020년은 코로나 19가 휩쓸고 간 해이다. 지금도 우리나라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언제, 그리고 어디서 코로나가 감염될 지 모르는 불안함 속에 사람들의 일상은 급격하게 변화하였다. 변화는 항상 있었지만 이번엔 다르다.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일상의 변화다.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며 ‘방콕’을 넘어서 ‘집콕’을 하고, 외출할 땐 마스크가 필수다.

 

마스크를 끼지 않은 사람을 보면 눈살이 찌푸려지고, 곁을 피하게 되는 사회가 단 몇 개월 만에 만들어졌다.
 

코로나 19 사태 이전엔 어땠는가. 학생들은 매우 아프지 않은 이상 학교에 가야 했다. 직장인들은 아파도 회사에 남아 있었으며 휴가를 본인이 원하는 날이 아닌 회사가 한가한 날에 써야 했고, ‘재택근무’에 대해선 능률이 많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박혀있었다. 또한 영화관이나 술집, 마트 같은 곳엔 사람이 북적일 때가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야외 활동이 줄었다. 국민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잘 해냈다. 야외에서 이루어지는 경제 활동과 여가 활동은 현저히 줄어들어 모두 실내에서 해결하게 되었다.

 

온라인 쇼핑과 배달 음식의 주문량, 유튜브와 넷플릭스 같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미디어 시청량이 급속도로 늘었다. 이 흐름은 지속될 것이고, 경제 및 여가 활동에 있어서 온라인 미디어의 비중은 점점 커질 것이다.  

 

또한 등교는 정지되었다가 최근 격주로 학교를 나가게 되었다. ‘재택근무’를 하는 회사가 많으며 아픈 직장인들은 눈치를 덜 보고 휴가를 쓸 수 있게 되었다. 오랫동안 자리 잡고 있던 조직 문화가 사람들의 배려 있는, 그리고 코로나 사태에 맞는 인식 변화와 함께 변했다.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이 불안함 속에서 일상의 변화는 계속 생기고 있다. 나만 변화를 받아드려서는 안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배려 있는 자발적인 ‘실천’이다. 모든 사람들이 같이 노력하는 사회가 만들어져야 불안함이 사라지고, 우리가 계속 바라고 있는 ‘평범’한 일상이 돌아올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 1기 서예림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