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3.4℃
  • 서울 26.0℃
  • 박무대전 25.6℃
  • 박무대구 28.1℃
  • 맑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8.1℃
  • 흐림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9.5℃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27.7℃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日 조선신보 "美 대선 결과 상관없이 미중갈등 장기화…北中 긴밀협력"

"이념과 제도 대결로 가면 대선 결과 무관하게 (갈등) 장기화"
"관계 악화 원인···美가 압박의 도수 부단히 높이고 있기 때문"

 

【 청년일보 】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더라도 중국과 갈등은 장기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선신보는 13일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이념과 제도의 대결로 끌고 가는 이상 중미(미중) 대결은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는가에 무관하게 장기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중미 관계는 단순한 경쟁 관계를 벗어나 서로 공존할 수 없는 관계, 누가 누구를 하는 전면 대결로 전환되고 있다"고 평했다.


미중 관계가 악화된 원인은 미국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중미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원인은 다름 아니다. 미국이 중국을 전면 압박하는 것을 정책화하고 정치, 경제, 군사의 모든 면에서 압박의 도수를 부단히 높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홍콩 국가보안법 논란이나 미국 행정부의 대중국 전략 문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발언 등을 언급하며 미국이 중국 사회주의를 독재체제로 곡해하는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격화되는 미중 관계와 달리북중 관계는 한층 돈독해지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신문은 "중미 관계가 전례 없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북한)은 중국 당과 정부가 취하는 입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며 "조선은 중국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을 선린외교의 확고부동한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미국이 중국과의 대결에 국력을 소비하는 사이에도 조중(북중) 두 나라를 비롯한 사회주의 나라들의 협조와 단결은 더욱 든든히 다져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청년일보=최태원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