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9.3℃
  • 흐림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19.5℃
  • 구름많음부산 20.0℃
  • 흐림고창 18.5℃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8.5℃
  • 흐림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6.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조금경주시 17.8℃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선택적 패스제 누구를 위한 제도인가

 

【 청년일보 】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팬데믹 단계에서 대부분의 대학들은 비대면 강의를 실시했다. 사태가 잠잠해지지 않자 시험조차 비대면이 불가피해졌고 일부 대학에서 부정행위가 발생해 시험의 형평성과 학점의 변별력에 문제성이 제기됐다.


각 대학들은 부정행위에 대한 대책이 필요했고 이로 인해 생겨난 제도가 선택적 패스제다. 선택적 패스제란 학생이 학점 성적을 급락 성적으로 바꿀 수 있게 해주는 제도이다.


원격 강의로 인해 상대 평가가 어려우므로 학생이 납득하기 어려운 성적을 받았을 경우 학점을 인정해주면서 급락 성적으로 전환해주겠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홍익대학교를 선두로 일부 대학이 선택적 패스제를 도입하게 됐는데 선택적 패스제에 대해 많은 찬반양론이 갈리고 있다.


선택적 패스제에 대해 찬성하는 여론은 선택적 패스제가 성적 부담을 줄여 부정행위가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선택적 패스제에 대해서 회의적이다.

 

선택적 패스제의 가장 큰 문제점은 부정행위를 완전하게 근절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일부 부정행위는 줄어들 수 있지만, 여전히 부정행위가 가능하므로 부정행위의 뿌리를 뽑을 수 있는 다른 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선택적 패스제로 인한 학점 인플레이션도 고려해야 한다. 1학기가 끝난 시점, 많은 학생들이 선택적 패스제로 흔히 말하는 ‘학점 세탁’을 했으며 기존에 많은 대학에 존재하는 성적 장학금의 기준도 학점만으로는 판별하기 어려워졌다. 학점의 변별력이 떨어져 형평성을 위한 제도가 오히려 형평성을 해친 것이다.


1학기가 마무리된 시점에서 필자는 선택적 패스제가 학생들의 불만을 잠재우는 용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제도의 취지가 열심히 공부해 공정하게 시험을 응시한 학생을 위한 제도인지 다시 생각해보아야 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는 현재진행형이다. 확산이 잠잠해지지 않을 경우 2학기에도 원활한 대면 강의는 힘들 것으로 예측된다. 각 대학들은 2학기가 시작되기 전 부정행위를 막을 수 있는 올바른 대책을 마련해 학점의 역할을 다시 찾길 바란다.

 

 

【 청년서포터즈 1기인 임성훈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