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3.6℃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4.1℃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3.2℃
  • 구름조금제주 23.6℃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3.0℃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2.0℃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팀, US오픈 테니스대회 우승...츠베레프에 3-2 대역전극

빅3 외 메이저 우승 선수 4년 만에 탄생...3전 4기 끝에 쾌거

 

【 청년일보 】  도미니크 팀(3위·오스트리아)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 남자 단식에서 풀세트 접전끝에 챔피온에 등극했다.

 

팀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7위·독일)와 4시간 1분간 펼쳐진 치열한 승부 끝에 세트스코어 3-2(2-6 4-6 6-4 6-3 7-6<8-6>)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2018년과 2019년 프랑스오픈, 올해 호주오픈에서 세 차례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으나 모두 준우승에 그쳤던 팀은 이로써 3전 4기 끝에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993년생인 팀은 현역 20대 나이 선수로는 유일하게 메이저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쥐어 '빅3'를 이을 '차세대 스타'로 인정받았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를 뜻하는 빅3 외 선수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한 건 2016년 US오픈 스탄 바브링카(스위스) 이후 4년 만이다.

 

페더러는 무릎 부상으로, 나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번 대회에 불참했으며, 조코비치는 앞서 4회전(16강)에서 실격패했다.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오른 츠베레프는 첫 두 세트를 가져가고도 역전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준결승에서 첫 두 세트를 내주고 역전승을 거둔 츠베레프는 결승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1, 2세트 서브와 리시브 모두에서 팀을 압도했다.

 

반면에 팀은 1세트 첫 서브 성공률이 37%에 그칠 정도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3세트 들어 체력 저하 탓인지 츠베레프의 샷이 조금씩 무뎌지기 시작했고, 팀은 두 차례 연속으로 츠베레프의 서브 게임을 따내며 반격에 성공했다.

 

4세트 들어 츠베레프는 서브 속도가 한때 시속 140㎞대까지 떨어졌고, 팀은 리턴 게임에서도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결국 팀이 세트 스코어 2-2를 만들었다.

 

승부는 5세트 타이브레이크로 치달았고, 마지막 랠리에서 츠베레프의 샷이 라인을 벗어나며 팀의 우승이 확정됐다.

 

2011년 프로 데뷔 이래 10년 가까이 기다려온 메이저 대회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낸 팀은 코트에 드러누워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