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6℃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15.9℃
  • 흐림대전 15.2℃
  • 대구 15.2℃
  • 울산 17.0℃
  • 광주 14.4℃
  • 부산 16.8℃
  • 흐림고창 14.7℃
  • 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3.2℃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한경연 "대기업 임금 교섭 쉽지 않아, 임금인상률 낮아질 것"

주요 기업 120개사 대상 조사… 임금협상 끝낸 46개사 인상률은 1.9%

 

【 청년일보 】 올해 국내 대기업의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과정이 작년보다 원활하지 않으며, 최종 타결되는 임금인상률도 전년보다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단체교섭 현황과 노동현안을 조사한 결과, 올해 임단협 교섭이 작년보다 어렵다는 응답이 37.5%에 달했다. 교섭 과정이 작년보다 원만하다는 답은 15.0%였다.

 

임금협상을 진행 중이거나 완료한 86개사에서 노조가 요구한 인상률은 평균 4.4%다. 임금협상을 끝낸 46개사의 임금인상률(호봉승급분을 반영한 기본급 임금 인상률)은 평균 1.9%였고 전년보다 낮았다. 지난해의 경우 노조 요구안은 6.3%, 최종 타결된 수치는 3.1%였다.

 

올해 경영실적 전망이 '작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54.1%로 '작년보다 개선(25.1%)'의 2.5배 많았다.

 

한경연은 "올해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예상돼 노조 측의 임금인상 요구안과 최종 타결 수준이 작년보다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대기업의 임단협 임금·복지 분야 쟁점은 ▲기본급 인상(66.7%) ▲복리후생 확대(58.3%) ▲성과급 인상(20.8%) ▲정년 연장(15.8%) 등이며, 노동 현안 중 기업활동에 영향을 주는 쟁점으로는 근로시간 단축(60.0%), 최저임금 인상(47.5%) 등이 꼽혔다.

 

 

대기업은 코로나19에 따른 유연근로제 확대를 위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연장·도입절차 개선(68.3%), 긴급상황 시 특별연장근로 자동허용(42.5%)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노동법과 관련해서는 ▲1년 미만 근로자 퇴직금 보장(50.8%) ▲상시·지속 업무 정규직 고용 의무화(30.8%) ▲정리해고 요건 강화(29.2%) ▲해고자·실업자 노조가입 허용 등(28.3%)을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를 위해 시급한 과제로는 직무급 등 공정한 임금체계 개편(37.5%), 경영상 해고요건 완화(25.0%), 기간제 근로자 사용기간 확대(21.7%)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번 조사는 8월 3일부터 9월 1일까지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기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응답기업은 120개사다. 조사항목은 모두 복수응답을 허용한 결과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업은 어려움을 겪고 청년실업은 악화일로인데 정부는 고용경직성을 강화하는 법안만 발의하고 있다"면서 "고용의 주체인 기업의 활력을 키우는 것만이 실업대란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유일한 대책"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