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6℃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15.9℃
  • 흐림대전 15.2℃
  • 대구 15.2℃
  • 울산 17.0℃
  • 광주 14.4℃
  • 부산 16.8℃
  • 흐림고창 14.7℃
  • 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3.2℃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5.8℃
기상청 제공

"2연패 후 첫 승"...LA 다저스, 애틀랜타에 15-3 대승

1회에만 11점 폭발...포스트 시즌 1이닝 최다 득점

 

【 청년일보 】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2연패 뒤 화끈한 공격을 바탕으로 반격에 나섰다.

 

LA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3차전에서 1회에만 11점을 뽑는 화끈한 화력을 앞세워 15-3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1승 2패를 기록했다.

 

1회에 경기의 향방이 결정됐다.

 

다저스는 상대 팀 선발 투수 카일 라이트를 무자비하게 폭격했다.

 

무키 베츠, 코리 시거의 연속 안타로 선취점을 올린 뒤 2사 이후 윌 스미스의 중전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이후 코디 벨린저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족 피더슨과 에드윈 리오스가 연속 타자 홈런을 터뜨리며 6-0으로 도망갔다.

 

다저스 타자들은 바뀐 투수 그랜트 데이턴을 상대로도 폭격을 이어갔다.

 

시거의 적시타로 7-0을 만든 뒤 맥스 먼시가 우월 만루 홈런을 폭발하며 11-0을 만들었다.

11득점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PS) 한 이닝 최다 득점 기록이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다저스는 벨린저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12-0으로 도망갔고, 3회엔 시거의 우월 솔로 홈런, 벨린저의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더해 15-0을 만들었다.

 

양 팀은 주전 선수들의 체력 안배차 대거 교체하며 4차전 준비에 들어갔다.

먼시는 만루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4차전은 16일 오전 9시 8분에 시작한다. 애틀랜타는 브라이스 윌슨을 선발 예고한 가운데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출격한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