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3.9℃
  • 구름조금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5.3℃
  • 구름많음광주 3.8℃
  • 맑음부산 6.4℃
  • 흐림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0.4℃
  • 흐림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3.9℃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생활안정자금 융자 확대법 본회의 통과...한정애 "특수고용직 등 근로취약계층 지원 확대"

특수고용직 전체와 1인 자영업자까지 융자 신청 대상 확대
대기업 등 사내근로복지기금, 중소기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가능

【 청년일보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융자는 저소득 노동자 등에게 본인 및 부양가족의 혼례, 장례, 질병 등 생활에 필요한 자금을 무담보 초저금리(연 1.5%)로 1인당 최대 2,000만원(융자 종목당 200~1,250만원)을 빌려주는 제도이다.

 

현행법 상 임금근로자와 산재보험의 적용을 받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하 특수고용직)는 근로복지진흥기금의 생활안정자금 융자사업과 신용보증지원사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노동자뿐 아니라 특수고용직 등의 근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커졌음에도 이들은 산재보험에 가입하지 않아 융자를 신청할 수 없었다.

 

특히 본인이 적용제외를 신청한 경우 금년 중 재가입 신청을 하더라도 융자를 신청할 수 없는데, 고용노동부 자료에 의하면 2019년 12월말 기준 산재보험의 적용제외를 신청한 사람은 적용대상자의 84.8%(41만 2천명)으로 대다수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 정책위원회 의장)이 대표발의한 근로복지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보험설계사 등 9개 직종의 특수고용직 65만 1000명이 융자를 신청할 수 있는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금년 7월부터 산재보험의 적용을 받는 방문판매원, 방문강사, 화물차주 등 5개 특수고용직 직종 또한 융자 지원 대상에 포함되어 향후 적용대상은 더 확대될 예정이다.

 

◆사내근로복지기금법인 사업 범위 확대...공동근로복지기금제도 미비점을 보완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공동근로복지기금제도’의 운영 미비점을 보완한 내용도 제382회 국회(정기회) 제2차 고용노동법안심사소위원회(2020.9.23.)위원회 대안에 포함되었다.

 

‘공동근로복지기금제도’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촉진하고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강화를 위해 도입되었으나, 공동기금 설립의 임의성과 기업의 지불능력을 기반으로 한 제도 속에서 법적 미비점으로 인해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대기업 등이 중소협력업체 등과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조성할 경우 사내근로복지기금이 공동근로복지기금에 출연할 수 있도록 하고, 공동근로복지기금에의 가입 및 탈퇴, 개별 참여기업의 사업 폐지에 따른 재산처리 방법 등을 신설하여 제도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한 것이다.

 

개정안의 통과로 대기업 등이 중소협력업체 등과 공동근로복지기금이 보다 안정적으로 운용되고, 원·하청 간 상생협력 또한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의원은 “이번 법안의 통과는 그간 사업장에 전속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근로복지 지원대상에서 제외되었던 특수고용직까지 융자 지원 대상으로 확대하고, 공동근로복지기금을 통한 원·하청 근로자 간의 상생협력 증진이라는 측면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해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많은 저임금 노동자 및 영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보호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