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원·달러 환율 "1090선 무너졌다"

美 재정 부양책 연내 타결 기대감 달러화 약세 지지
달러 인덱스 90.6선까지 하락…최저치 사흘 연속 경신

 

【 청년일보 】 4일 원·달러 환율은 장 초반 거센 하락 여파로 장중 1090원선을 무너뜨리며 2년 6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10시 기준 전날 종가보다 7.10원 내린 달러당 1089.90원을 기록했으며 한때, 1089.20원까지 떨어졌다. 지난 2018년 6월 15일 장중 저가 1087.30원을 기록한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환율은 전 장보다 4.5원 내린 1092.5원에 개장 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3일 1097원으로 마감해 2년 6개월 만에 1100원선 밑으로 내려왔으며 장중 1080원대로 떨어지기도 했다.

 

미국 재정 부양책이 연내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달러화 약세를 지지하고 있고 세계적인 위험 자산(일정기간의 투자수익률이 사전에 불확정적인 투자자산) 선호 분위기로도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 하락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해석된다. 

 

연방준비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책으로 회사채 매입을 시행하면서 시중 통화 공급량이 증가해 달러화 약세가 지속됐고, 최근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추가적인 재정 지원책을 내놓을 것을 밝히면서 달러 약세 압력이 한층 고조됐다. 이에 세계 투자자들이 주식·사채 투자를 선호하는 심리도 자극받고 있는 모습이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민주당)과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선 이후 처음 전화 통화를 하고 부양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면서 코로나19 신규 부양책의 연내 통과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코로나19 부양책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 인덱스는 90.6선까지 하락해 2년 반 만의 최저치를 사흘 연속 경신하는 등 외환시장의 위험선호 심리가 고조되는 양상이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2700선을 돌파하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전날 환율 하락을 주도해 온 역외 매도세도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다만 주요 통화와 비교해 빠른 원화 절상 속도로 인한 레벨 부담, 당국의 미세조정 및 실개입에 대한 경계심리 강화, 달러 저가매수 수요 등이 환율 하락폭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