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6.8℃
  • 맑음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10.0℃
  • 흐림대구 8.0℃
  • 흐림울산 6.1℃
  • 구름조금광주 10.8℃
  • 흐림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7.2℃
  • 구름많음보은 8.3℃
  • 맑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1.2℃
  • 구름조금경주시 7.5℃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R&D 투자 1위… 매출 대비 가장 높은 곳은 네이버

삼성전자·LG전자·SK하이닉스·현대자동차·LG디스플레이·기아자동차 순
매출 대비로는 네이버·한미약품·넷마블·셀트리온·엔씨소프트가 가장 높아

 

【 청년일보 】 국내 대기업이 올해 실적 악화에도 지난 3분기까지 연구개발(R&D) 투자를 전년 동기 대비 8000억 원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가 15조 8971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매출 대비 투자 비중이 높았던 곳은 네이버였다.

 

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분기 보고서를 통해 R&D 투자 금액을 공시하는 217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분기 누적 투자액은 40조 1561억 원으로 전년 대비 2.08% 늘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1178조 682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5%(60조 773억 원) 줄었다. 매출 감소에도 R&D 투자액이 늘면서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은 작년보다 0.23%p 높아진 3.41%를 기록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압도적인 1위를 유지했다. 5조 원 이상 투자한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R&D에 1조 원 이상을 투자한 기업은 ▲LG전자(3조 25억 원) ▲SK하이닉스(2조 6281억 원) ▲현대자동차(2조 871억 원) ▲LG디스플레이(1조 3287억 원) ▲기아자동차(1조 2408억 원) 등이었다. 이들은 조사 대상 기업 전체 투자액의 65.2%를 차지했다.

 

매출 대비 R&D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네이버였다. 네이버는 매출 3조 7915억 원 중 25.51%인 9673억 원을 R&D에 투자했다. 한미약품(23.39%)과 넷마블(20.59%)도 매출의 20% 이상을 R&D에 투자했다.

 

이 외에 ▲셀트리온(18.54%) ▲엔씨소프트(17.63%) ▲대웅제약(15.57%) ▲카카오(13.24%) ▲SK하이닉스(10.98%) ▲유한양행(10.76%) ▲종근당(9.78%) 등이 R&D 투자 비중이 높았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4635억 원으로 가장 많이 늘었다. 반면, 조선·기계·설비는 1630억 원 줄어 감소 규모가 가장 컸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