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서울시,아동학대 고위험 아동35,000여명 전수조사

‘아동학대대응팀’ 신설...서울시, 긴급 전수조사 시행
아동학대예방 협의체 구성

 

【 청년일보 】 서울시는 13일 아동학대 고위험아동 35,000여명을 긴급전수조사하고,아동학대전담대응팀을 신설하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3년간 2회 이상 학대 신고가 들어온 아동 658명과 e-아동행복시스템으로 파악한 방임 위험 아동 3만4천607명을 대상으로 3월까지 전수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전수조사는 최근 3년간 2회 이상 학대 신고가 들어온 아동 658명과 e-아동행복시스템으로 파악한 방임 위험 아동 3만4천607명을 대상으로 3월까지 시행한다.


e-아동행복시스템는 학령기가 도래했으나 학교에 오지 않는 아동, 필수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아동, 아동수당을 신청하지 않은 아동 등의 테이터를 모아 분기별 고위험 아동을 사전 발굴하는 시스템이다


3년간 2회 이상 학대 신고가 된 아동은 자치구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합동으로 가정을 방문해 부모 등 모든 가족을 심층 면담토록 하고, 위험도에 따라 관련 수사나 사후 관리 제도로 연결되도록 할 방침이다.


방임 위험 아동은 자치구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 플래너가 면담하고 필요한 조치에 나선다.
시 차원의 아동학대 대응팀은 시청 가족담당관 내에 신설되며, 자치구·아동보호전문기관·경찰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해 운영된다.


'서울시 아동학대예방 협의체'도 구성해 학대 피해 아동 보호와 위기 아동 발굴 시스템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총체적 대안을 찾는다.


협의체는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이 주관해 시가 보건복지부, 서울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아동복지센터, 아동보호전문기관, 학계 등과 함께 꾸린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그동안 민간 위탁으로 운영했지만, 의견 수렴을 거쳐 단계적으로 직영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62명인 자치구 소속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은 상반기 중 10명을 증원하고, 향후 신고 50건당 1명씩 인력을 배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공의 아동학대예방 및 대응체계를 꼼꼼히 점검하고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관련 대책들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아동학대 예방에 시민 여러분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말했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